써브웨이, 오는 25일부터 가격 인상…15cm 샌드위치 평균 2.8% 상향 조정

78

써브웨이, 오는 25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 인상

GettyimagesKorea

세계 최대 샌드위치 체인점 써브웨이가 일부 메뉴 가격을 인상한다.

20일 써브웨이는 오는 25일부터 일부 메뉴의 가격을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판매되는 15cm 샌드위치 단품 기준 평균 193원, 약 2.8% 상향 조정된다. 그 외 샐러드는 100~300원, 단품 음료 및 세트 메뉴는 100~200원 각각 인상된다.

다만 사이드 메뉴 가격은 변동 사항이 없다.

이번 가격 인상에 대해 써브웨이 측은 “원·부재료비, 인건비, 공공요금 및 제반 비용 등 써브웨이 매장을 운영하기 위한 비용 부담이 커지면서 불가피하게 일부 메뉴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써브웨이의 가격 인상은 지난해 2월 1일 이후 약 1년 5개월 만이다.

앞서 써브웨이는 지난해 2월 1일 15cm 샌드위치 17종과 30cm 샌드위치 17종 등 총 75종의 가격을 평균 9.1% 인상한 바 있다.

써브웨이 관계자는 “최근 물가 인상 상황에서 부담이 커지면서 어쩔 수 없이 일부 메뉴의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며 “가격 조정에 대해 고객님들에게 이해를 부탁드리며, 앞으로도 그동안 써브웨이가 지켜온 신선하고 건강한 식사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햄버거와 피자, 샌드위치 등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잇따라 가격 인상을 단행하고 있다.

지난달 2일 맥도날드는 16개 메뉴 가격을 평균 2.8% 인상했으며, 피자헛도 같은 날 갈릭버터쉬림프, 치즈킹 등 프리미엄 메뉴 가격을 올렸다.

KFC 또한 지난 5일 대표 메뉴인 징거버거 세트 메뉴를 100원 인상했으며, 오리지널 치킨, 핫크리스피 치킨, 핫크리스피 통다리 1조각은 각각 300원 인상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