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락보관소가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로 지목한 공기업 직원, 결국 ‘사직서’ 냈다

64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공기업 직원사퇴 요구 빗발친 끝에 사직서 제출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한공주'

경남 밀양지역의 한 공기업에서 근무한다는 사실이 폭로된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 최근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밀양시와 시 산하 밀양시시설관리공단 등에 따르면 씨는 지난 17일 공단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A씨는 ‘밀양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을 폭로하던 유튜버 ‘나락보관소’가 지난 6일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지목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밀양시와 해당 공단에 A씨의 해고를 요구하는 글과 전화가 빗발치자 결국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공단은 내부 인사 매뉴얼에 따라 신원조회 후 이르면 이번 주 내에 사직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A씨는 밀양에 있는 민간 시설물 관리 업체에서 근무하다가 밀양시시설공단 출범한 지난 2017년 공개채용을 통해 입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나락보관소는 A씨의 신상을 폭로했다. 해당 유튜버는 “밀양 사건의 왼팔 격으로 사건을 주도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까지도 잘못을 인정하기는커녕 지인들끼리 과거 이야기만 나오면 어렸을 적 벌인 일이고 그럴 수 있지 않느냐는 말을 한다더라”라고 말했다. 

YouTube '나락 보관소'

그러면서 “(A씨가) 가정을 꾸리고 잘만 살고 있고 아들, 딸도 있고 돈도 많이 모아 큰 평수의 아파트로 이사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4년 발생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경남 밀양의 고등학생 44명이 울산의 여중생을 꾀어내 1년간 성폭행한 사건이다. 

당시 사건 피의자 10명은 기소되고 20명은 소년부로 송치됐다. 13명은 피해자와 합의, 고소장 미포함 등을 이유로 공소권 없음 결정을 받았다. 

이달 들어 각종 유튜브 채널에서 가해자의 신상을 폭로하는 영상이 올라오며 사건이 재조명됐다. 이 과정에서 사적 제재 논란이 일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