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가맹점주들과 상생 위해 ‘튀김유’ 공급가 43% 내렸다

31

사진 제공=bhc

“가맹점주분들의 매장 운영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며…”

대한민국 주요 치킨 브랜드 bhc치킨이 어제(17일)부터 자체 튀김유인 ‘고올레산 해바라기유’의 가맹점 공급가격을 기존 대비 4,500원 전격 인하하며 가맹주들과의 약속을 이행한다.

이는 최근 해바라기유 국제 시세 안정화와 함께 bhc치킨 가맹본부의 공급처 다변화 등 다양한 조달원가 절감을 위한 노력의 결실로 가맹점과 동반 성장을 하기 위함이다.

bhc치킨은 지난 2022년 7월 해바라기유 원재료 가격의 급등에 따라 튀김유 가맹점 공급가를 60% 가까이 올리면서 ‘인하 요인이 발생되면 신속하게 가격을 내리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에 bhc치킨은 그동안 튀김유 공급가를 2022년 두 차례(7월, 9월), 2023년 네 차례(5월, 8월, 11월, 12월) 인하했다.

그리고 다시 6개월여 만에 4,500원을 추가로 인하하면서 2022년 7월 최고가 대비 43% 인하했다.

이는 해바라기유 주산지인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가격이 급등하기 직전에 대비하여 9%(7,500원)가량 낮은 수준이다.

사진 제공=bhc

bhc치킨 관계자는 “대다수의 외식업 가맹사업자들이 원부자재 가격 상승 외에도 인건비와 임대료 상승, 주문중개수수료와 배달대행수수료 등 각종 부가적인 비용들로 인해 수익이 악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 2년여간 인건비(최저시급)는 7.6% 상승했고, 여기에 주문중개수수료와 배달대행수수료 등 각종 부대 비용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어 대다수의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bhc치킨 관계자는 이어 “이번 해바라기유 공급가 인하로 가맹점주분들 매장 운영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맹점 수익 개선을 위한 노력과 더불어 대소비자 측면에서 신제품 출시 등 지속적으로 트렌드에 맞춘 새로운 시도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쳐 소비자에게 친근한 브랜드로 자리 매김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