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운 날, 초등학생이 6·25 참전용사 앞에서 한 행동…노병은 펑펑 눈물 흘렸다

50

초등생의 노래에 눈물 흘린 6·25 참전용사“우리 아이들이 희생 기억해 대한민국의 미래 밝다”

노병 앞에서 노래하는 초등생 합창단원 / 칠곡군

무더위에도 6·25 참전용사들을 위해 땀을 흘리며 노래하는 초등학생의 모습이 노병의 마음에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노병은 감격에 겨운 듯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 15일 경북 칠곡군 대교초등학교 합창단은 칠곡군 가산면 다부동 일대에서 열린 ‘평화로·미래로 호국길 걷기 행사’에서 합창으로 참전용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호국과 보훈을 주제로 소통을 나눴다. 

이날 대교초등 행복합창단 소속 학생 35명은 10여 분간에 걸쳐 고음과 저음을 오가는 화음을 선보이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공연이 끝나갈 무렵 학생들은 무대로 내려가 김재욱 칠곡군수를 비롯한 보훈단체 관계자와 참전용사의 손을 잡고 노래했다. 

한 남학생이 내빈석에서 노래를 듣던 박덕용 6·25 참전유공자회 칠곡군지회장 앞으로 다가가 진지한 표정으로 목청 높여 노래를 불렀다. 

이에 박 회장은 학생이 너무나 고맙고 기특해 흐뭇한 표정으로 눈을 맞추면서 눈물을 글썽였다. 

김 칠곡군수는 한 학생이 비 오듯 땀을 흘리며 노래하자 손수건을 꺼내 땀을 닦아주며 격려했다. 

국립영천호국원 / 뉴스1

박인성 대교초 행복합창단 지도교사는 “이번 공연이 아이들에게 나라 사랑의 의미가 깊게 각인되는 좋은 기회가 된 것 같다”고 했다. 

박 회장은 “손주뻘 같은 학생이 최선을 다해 저를 위해 노래를 불러주는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며 “우리 아이들이 전우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기억하는 모습에서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보게 됐다”고 했다. 

김 군수는 “공연을 통해 학생들의 나라 사랑 마음이 와닿았다”며 “학생들이 칠곡과 대한민국 발전을 이끌어 가는 열정이 가득한 인재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격려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