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단보도 건너던 50대 남매, ‘신호위반’ 배달 오토바이에 치여 숨졌다

83

빨간불에도 멈추지 않고 횡단보도 질주한 배달 오토바이…사고 당한 50대 남매, 숨져 

MBC

횡단보도는 건너던 중 신호를 위반한 배달 오토바이에 치인 50대 남매가 사망했다.

지난 15일 전북 군산경찰서와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40분께 전북 군산 나운동 한 도로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50대 남매가 배달 오토바이에 치였다.

배달 오토바이는 신호를 위반한 채 달리는 상태였다.

MBC

이 사고로 50대 남매는 크게 다쳐 쓰러졌는데,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에 의해 심폐소생술(CPR)을 받았다.

이후 이들은 인근 병원 응급실로 긴급이송됐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사망했다.

MBC가 전한 당시 사고 영상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횡단보도 신호가 빨간불에서 파란불로 바뀐 뒤 길을 건너기 시작했다.

그런데 갑자기 배달 오토바이 한 대가 달려왔다. 속도가 빨랐던 이 오토바이는 횡단보도를 건너던 피해자들을 덮쳤다.

피해자들은 사망했지만 사고 가해자는 경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직후 병원 이송을 거부한 그는 현재 병원에 입원한 상태다.

50대 남매는 함께 살며 우애가 매우 두터웠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날 공원에서 산책을 한 뒤 집으로 가기 위해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참변을 겪고 말았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배달 오토바이 기사가 신호를 위반한 채 달리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목격자들의 진술과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CCTV 영상과 다른 차량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오토바이의 과속 여부도 확인할 예정이다.

현재 배달 기사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됐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