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인 줄 알고 씹었는데…배달시킨 아이스크림에서 발견된 ‘사람 손가락’

163788

이물질에서 손톱과 지문까지 발견

Daily Mail

배달 앱으로 주문한 아이스크림에서 사람의 손가락으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됐다.

지난 13일(현지시간) CBS 등 외신에 따르면 인도 뭄바이에 사는 올렘 브랜든 세라오(26)는 전날 배달 앱을 통해 버터스카치 아이스크림을 주문했다.

이날 세라오는 아이스크림을 먹던 중 딱딱한 것을 씹었다고 한다.

땅콩 등 견과류일 것으로 생각했지만 지나치게 딱딱한 탓에 이물질을 뱉어냈다. 이물질을 자세히 살펴본 세라오는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견과류가 아닌 손톱이 박힌 약 1.5cm 길이의 사람 손가락이었던 것이다.

세라오는 “이물질이 초콜릿이거나 견과류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정체를 알고 난 뒤 충격을 받았다”며 “직업이 의사여서 신체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세히 살펴보니 엄지손가락처럼 보였고 손톱과 그 아래 지문 자국도 발견됐다”며 “이후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심각한 후유증 증세를 보였다.

포장지에 따르면 제조 일자는 지난달 11일이었으며 유통기한은 2025년 5월 10일로 표시돼 있었다.

세라오는 즉시 아이스크림 제조사 홈페이지에 이 사실을 알렸지만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 이에 세라오는 손가락을 얼음 속에 보관했다가 포장지에 넣어 현지 경찰에 넘겼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와 관련해 경찰은 아이스크림이 포장 과정에서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추측했다. 

제조사 측 대변인은 “우리는 해당 제품의 생산을 중단하고 창고에 보관하도록 조치했다”며 “당국의 철저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해명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16
+1
10
+1
83
+1
25
+1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