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계 삼겹살 팔더니 신뢰 회복하려 ‘돼지고기 시식회’ 연 제주양돈농협

160

뉴스1

제주양돈농협이 제주산 돼지고기를 무료로 맛볼 수 있는 시식회를 열었다.

14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제주양동농협은 이날 제주시 구좌읍 동쪽송당 동화마을에서 ‘돼지고기 맛과 우수성 홍보를 위한 시식회’를 진행했다.

동쪽송당 동화마을은 일평균 4,000~5,000명의 관광객과 제주도민 등이 찾는 관광지다.

제주양동농협은 많은 사람들이 찾는 이곳에서 하루 동안 무제한으로 돼지고기 바비큐를 제공해 평가를 받았다.

최근 ‘비계 삼겹살’ 논란으로 타격을 입은 이미지를 회복하겠다는 뜻이다.

방문객들은 비계가 있는 돼지고기와 비계가 없는 돼지고기를 모두 맛본 다음 어떤 고기가 더 맛있는지 스티커를 붙여 평가를 받았다.

논란이 됐던 비계 삼겹살 / 보배드

앙케이트 결과는 비계가 있는 돼지고기와 적은 돼지고기 모두 비슷했다.

고권진 제주양돈농협 조합장은 “휴가철을 맞아 많은 관광객들이 제주를 찾고 있는데 관광객들이 찾는 기호 1번 식품이 바로 제주산 돼지고기”라면서 “앞으로도 믿을 수 있는 제주산 돼지고기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