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시간 당직 근무 중이던 20년 차 119구급대원, 차량서 쉬다가 돌연사

58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부산에서 심야 당직 근무 중이던 119구급대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8시께 부산 기장군의 한 소방 안전센터에서 40대 구급대원 A씨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24시간 당직 근무 중이던 A씨는 이날 오전 2시께 구급 출동 이후 센터에 복귀했다.

2차례 현장 출동 후 대기하던 A씨는 잠시 휴식하겠다며 자신의 차량으로 향한 뒤 동료들과 연락이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동료 대원들이 A씨를 찾아 나섰고 A씨는 자신의 차량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곧바로 CPR을 실시하며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사망 판정을 받았다. 

소방 당국 관계자는 “현장에서 돌아와 장비를 점검하고 휴식을 취하기 위해 내려갔다가 심장마비가 온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사인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노컷뉴스 측에 밝혔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2005년에 임용된 20년 차 배테랑 구급대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성실하고 책임감 있어 동료들에게 존경받는 인물이었다.

그의 동료들은 “심야에도 잦은 출동과 격무를 해 심정지가 발생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소방 당국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내부 심사 등을 거쳐 순직 인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