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 허그회서 ‘기습 볼 뽀뽀’ 한 사생팬…전세계 아미들 분노

195

온라인 커뮤니티

BTS 진의 허그회에서 일어난 돌발행동에 전 세계 팬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 송파구 잠실 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열린 ‘2024 FESTA’ 오프라인 행사에서는 군복무를 마친 BTS(방탄소년단) 맏형 진(본명 김석진)의 ‘허그회’ 이벤트가 열렸다.

‘허그회’는 진이 군 복무를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직접 포옹을 해주는 행사였다.

진은 직접 허그회를 기획하고 팬클럽 ‘아미’ 1000명과 만나 행사를 진행했다. 

진은 ‘안아줘요’라는 글씨가 적힌 귀여운 팻말을 목에 걸고 팬들과 차례차례 허그했다. 이날 진과 행사장 현장의 모습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공유되며 참석하지 못한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행사에 참여한 팬들은 대부분 질서정연하게 줄을 서서 진과 포옹한 후 자리를 떠났다.

다만 일부 팬들이 진의 볼에 입을 맞추고 볼 뽀뽀를 시도하려 했다는 목격담이 전해지면서 전 세계 팬들을 분노하게 했다.

실제로 올라온 영상과 사진을 보면 여성 팬들이 진의 볼에 입을 맞추려 하자 놀란 진이 빠르게 피하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여성은 진의 목을 강하게 감싸안고 볼 뽀뽀를 시도하기도 했다. 평소 인성이 좋기로 유명한 진마저도 얼굴을 찌푸리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러나 그는 곧바로 웃어 보이며 다음 팬을 반겼다.

뉴스1

이를 본 누리꾼들은 “엄연한 성추행”, “신원 파악해서 고소해야 한다”, “다시는 이런 행사 안 열릴 것”, “이게 사생팬이지 뭐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그럼에도 행사를 마친 진은 “생각보다 더 재밌고 신났다. 몸만 여러 개였어도 하루에 더 많은 분께 허그를 해드릴 수 있었을 텐데 오늘 1,000명밖에 못 해 드려서 좀 아쉽다”며 “죽기 전에 한 번쯤은 더 할 수 있으면 해 보도록 하겠다”라고 팬들에게 애정 담긴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진은 지난 12일 오전 8시 50분께 경기 연천군 소재 육군 제5보병사단 신병교육대대에서 육군 현역 복무를 마치고 만기 전역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