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이 자기 전 간식 주는 거 깜빡하자 ‘망부석’ 돼버린 셰퍼드…’뭐 잊은 거 없개?’

183
ⓒTiktok/@capecanine

ⓒTiktok/@capecanine

[노트펫] 보호자가 자기 전 간식 주는 걸 깜빡하자 ‘망부석’이 돼버린 셰퍼드의 영상을 13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동물전문매체 퍼레이드펫츠(Paradepets)가 소개했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반스터블 케이프코드에 사는 강아지 훈련사 엠제이 슈톨츠(MJ Stoltz)는 지난 10일 자신의 틱톡 계정에 한 편의 영상을 게시했다.

@capecanine What can I say, he’s a creature of habit  It’s the post potty midnight snack. #mansbestfriend #gsd #germanshepherd #germanshepherdsoftiktok #germanshepherdsoftiktok #gsdmom #gsdoftiktok ♬ Mischievous Prankster – Bernd Schoenhart

“개가 자기 전 볼일을 보고 나면 간식을 먹는 걸 알고 당신이 그것을 주는 걸 깜빡했을 때, 개는 당신이 그것을 기억할 때까지 간식 항아리 옆에서 기다립니다”라는 설명과 함께 공개된 영상 속에는 수컷 저먼셰퍼드종 반려견 ‘그림(Grimm)’의 모습이 담겼다.

분명 잘 시간인데도 침실로 오지 않는 그림을 찾아 나선 슈톨츠. 그림은 마치 망부석처럼 부엌 선반 옆에 얌전히 앉아 있었는데.

ⓒTiktok/@capecanine

ⓒTiktok/@capecanine

알고 보니 녀석은 간식이 담긴 항아리가 있는 선반 옆에서 슈톨츠가 간식을 주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녀가 다가가자 그림은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그녀를 선반 앞으로 이끄는 모습이다.

ⓒTiktok/@capecanine

ⓒTiktok/@capecanine

매일 잠들기 전 간식을 주던 것을 깜빡했던 슈톨츠는 서둘러 녀석에게 간식을 챙겨줄 수밖에 없었는데.

해당 영상은 13일 기준 95만 6천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얻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뭐 잊은 것 없냐는 듯한 표정이 정말 사랑스럽습니다”, “정말 영리한 친구네요. 짖지도 울지도 않고 참을성 있게 기다리다니 더 많은 간식을 얻을 자격이 충분합니다”, “우리 강아지도 배변 후에 간식을 먹는데, 그 시간은 무슨 일이 있어도 절대 잊지 않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