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조리하러 가면 남편 밥 못 챙겨 먹을까 봐 출산 직전 ‘한 달 치’ 밥 만들어 냉동시켜준 만삭 아내

165

A씨가 공개한 도시락 사진 / X

임신 9개월 만삭의 몸으로 남편을 위해 한 달 치 저녁 식사를 준비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의 보도에 따르면 임신 9개월의 일본 여성 A씨는 출산 전 남편이 먹을 수 있도록 30일 분량의 저녁 식사를 미리 준비했다.

그의 출산 예정일은 지난달 21일이었다. 출산 후 산후 회복을 위해 친정집에서 머물 계획이었던 A씨는 자신이 없는 동안 남편이 식사를 잘 챙겨 먹을 수 있을지 걱정돼 한 달 치 영양 도시락을 요리해 냉동실에 얼려뒀다.

A씨는 직접 만든 도시락 사진과 함께 자신의 사연을 엑스(X·옛 트위터)에 공개했다.

게시물은 일본을 넘어 중국에서도 화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서로 다른 반응을 보였다.

부지런하다며 극찬하는 이들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A씨가 만삭이라는 점에 주목하며 남편을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누리꾼들은 “남편이 중학생이냐. 스스로 식사도 못 차리나”, “어떤 남편이 임신한 아내에게 한 달 치 저녁 식사를 준비하게 할 수 있나”, “남편은 아내가 출산 후 휴식과 회복을 위해 친정에 가는 이유를 추측해 봐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비난 댓글이 쏟아지자, A 씨는”남편이 직장에서 늦게 퇴근하기 때문에 저녁 식사를 준비한 것”이라면서 “임신 기간 동안 남편이 항상 지지해 주고 이해해 줬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본 여성은 기괴하다. 임신했는데 가정부 역할을 하고 있다. 남편은 결혼 전 어떻게 밥을 먹었나”, “남성도 기본적인 가사 기술을 갖춰야 한다”등의 지적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우리 아빠는 엄마가 외국에 사는 나를 보러 왔을 때 3개월 동안 찐빵과 국수로 버텨 근육량까지 줄었다”며 “일부 남성들은 아내의 보살핌이 없이는 오래 버티지 못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