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동안 잠적하더니…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 신상공개 다시 시작한 나락보관소

126

YouTube '나락 보관소'

20년 전 발생한 ‘밀양 성폭행 사건’이 가해자들의 신상을 공개하는 유튜버로 인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다.

신상을 공개해오던 유튜버가 돌연 피해자 측 요청이라며 영상을 전부 삭제하더니 약 하루 만에 다시 영상을 올리기 시작하며 혼란을 주고 있다.

그러는 사이 또다른 유튜버들도 신상 공개에 동참하며 각종 논란이 야기되고 있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나락보관소’ 커뮤니티에는 “피해자들의 간곡한 요청이 있었다”는 글과 함께 구독 취소를 요청하며 영상도 모두 삭제했다.

채널명도 바꾸는 등 사실상 계정 폐쇄 조치에 들어갔다.

그런데 다음날 갑자기 채널명을 ‘나락보관소’로 바꾸고 새 영상을 연달아 올리며 다시금 신상 공개를 시작했다.

그는 “생각보다 많은 관심을 받아 마음 고생을 많이 했다”면서도 “이제는 나 말고도 다른 유튜버들이 가해자를 찾아주며 영상을 올려주고 있다. 좋은 현상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나락 보관소 외에도 ‘판슥’, ‘카라큘라 탐정연구소’ 등도 밀양 성폭행 사건 가해자의 신상 공개에 동참하고 있다.

YouTube '나락 보관소'

또한 나락 보관소는 “피해자 가족 측에서 먼저 연락을 받은 뒤 최초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며 “피해자 가족들 사이에서 의견이 엇갈렸지만 공론화에 동의하는 가족이 있어 활동을 이어 갔고 이후 피해자 측과 연락이 끊겼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피해자를 지원해온 한국성폭력상담소는 피해자와 가족은 공론화에 동의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나락보관소는 “죄책감 때문에 채널 운영을 중단했었다”면서도 다시 영상을 올리면서 금전적 수익에 대한 기대를 숨기지 않고 있다.

잠적했던 나락보관소가 다시 활동을 시작한 것과 관련해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나락 보관소’는 사실적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나락 보관소를 비롯해 밀양 사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한 유튜버들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5건의 고소장이 접수됐다. 김해 중부경찰서 2건, 밀양경찰서에 3건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