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랜드’ 김태용 감독이 이 배우 콕 집어 언급했다 [인터뷰]

56

김태용 감독이 아내 탕웨이를 언급했다.

김태용 감독 사진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탕웨이는 영화 ‘원더랜드’ 개봉을 앞둔 지난 3일 오후 서울의 한 카페에서 위키트리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 작품에 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김 감독은 영화 ‘만추'(2011)를 통해 인연을 맺은 탕웨이와 연인으로 발전해 2014년 부부의 연을 맺었다. ‘원더랜드’는 김 감독이 ‘만추’ 이후 13년 만에 내놓는 신작이자 탕웨이와 두 번째로 호흡한 작품이다.

김 감독이 시나리오를 쓰기 시작한 2016년부터 탕웨이는 이 작품에 관심을 보였다고 한다.

김 감독은 “탕웨이 배우와 같이 할 수 있을지 구체적으로 얘기를 나누지는 않았다. 딸을 가진 엄마의 이야기인 만큼 외국인이어도 이 역할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녀가 흔쾌히 캐스팅을 수락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도 배우들을 잘 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탕웨이 배우의 일상을 보다 보니까 어떻게 집중하는지 잘 알게 됐다. 촬영 밖에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보니깐 배우가 왜 힘들지 알 것 같다. 탕웨이 배우는 전념해서 노력하는 스타일이다. 영화 속에 그 캐릭터를 보이려고 노력했다. 탕웨이 배우는 질문이 많은 배우다. 집 가서도 질문을 많이 하였다. 또 집 가서도 서로 영화 이야기한 게 큰 도움이 되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탕웨이 배우는 전념하고 집중하기 위해서 애쓰는 에너지가 크다. 자연스럽고 편하게 하는 배우들도 있다. 하지만 탕웨이 배우는 애써서 그 캐릭터에 몰입하는 배우다. 이에 따라 생각보다 굉장히 집중하고 노력하는 걸 봤다. 탕웨이 배우는 배우자의 일을 존중하고 서포트해 주는 아내이기도 하다. 이에 따라 같이 작업한 영화 ‘원더랜드’를 더 열심히, 잘 만들어야겠다는 부담도 있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원더랜드’는 전날 6만 6840명의 관객을 추가하며 사흘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29만 7845명이다.

김태용 감독 사진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