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출입 금지’ 안내판 붙인 日 대마도 유명 신사…“韓 민폐만 끼친다”

719

Twitter 'azumiwamiya'

일본 대마도의 한 유명 신사에서 한국인 관광객 출입을 금지해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일본 후지 뉴스 네트워크(FNN)는 대마도의 유명한 절인 ‘와타쓰미 신사’가 한국인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고 보도하며 신사 안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담배를 피우는 영상을 입수해 공개했다. 

매체가 공개한 영상에는 중년 남성이 신사안에서 담배를 피우고 꽁초를 버린 뒤 침을 뱉는 모습이 찍혀 있다. 남성은 신사 관리인에게 제지당하자 화를 내기도 한다. 

보도에 따르면 신사에서는 흡연이 금지됐지만 한국인 관광객들이 규정을 무시하고 담배를 피우고 꽁초를 아무 곳에나 버리는가 하면 사찰 경내에서 노래하고 춤을 추는 등 시끄럽게 떠드는 모습도 종종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와타쓰미 신사는 세워진 지 1000년이 넘는 일본 건국 신화와 관련 있는 곳으로 한국인들이 많이 방문하는 곳이다. 

한국 관광객들의 무례한 민폐 행위가 늘어나자 신사 측은 안내판에 ‘한국인은 출입 금지’를 써 붙이는 등 한국인 출입을 막기로 했다.

신사 측은 “대마도에 방문하는 외국인의 대부분이 한국인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금지를 해제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