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차장에서 주워 온 거 아닌가요?”…청테이프 칭칭 감아 셀프 수리한 ‘호러카’ 목격담 (사진)

167

온라인 커뮤니티

1990년에 출시된 노후 차량이 곳곳에 청테이프가 붙은 채로 도로를 활보하고 있다는 목격담이 전해지고 있다.

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간간히 목격되는 호러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어떤 사람이 올지 상상조차 안 된다. 휴대전화 번호 016, 017일 것 같다”면서 한 차량을 찍은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이 차량은 대우자동차가 1990년 출시한 ‘에스페로’로 추정된다.

에스페로는 1990~1997년 대우자동차에서 생산한 모델로 당시 품질이 좋고 경제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사진 속 차량은 폐차 직전처럼 보일 정도로 이곳저곳이 성치 않은 상태다. 창문과 전조등은 깨져있고 손잡이와 창틀은 청테이프가 붙여져 있다.

사이드미러는 자가 수리한 듯 청테이프로 칭칭 감아 겨우 붙여놨다.

차체에도 반복해서 긁힌 자국과 눌린 흔적이 가득했지만, 오로지 테이프에만 의존해 수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추정된다.

온라인 커뮤니티

외관만큼이나 엔진 등 내부 장치에 문제가 없는지 걱정이 이어지는 가운데 도로에서 종종 주행 된다는 목격담이 이어지며 사람들 사이에는 ‘호러카’로 불리고 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저 상태 자동차가 검사를 통과했다고?”, “폐차장에서 주워 온 줄 알았다”, “저 테이프값이면 고치지 않을까”, “무단 주차해도 전화 못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