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연패’ 허우적대던 베트남, 김상식 감독 매직에 부활…데뷔전, 극장 승리

191

김상식 감독 / 뉴스1

‘상식종신’ 베트남 축구대표팀 김상식 감독이 데뷔전에서 극적인 극장 승리를 거뒀다.

김상식 감독의 빛나는 전술에 힘입어 승리한 베트남은 이로써 7연패의 사슬을 끊어내는 데 성공했다.

지난 6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는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F조 5차전 ‘베트남 vs 필리핀’ 경기가 열렸다.

이날은 김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 사령탑 데뷔전이기도 했다.

H

결과적으로 김 감독의 데뷔전은 대박이었다. 베트남은 2대2 동점 상황에서 교체로 투입된 팜 뚜안 하이가 극적인 극장 결승골 뽑아내며 승리했다. 김 감독의 용병술이 성공한 것이다.

앞서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과 계약기간이 끝난 뒤 새로 부임한 필립 트루시에(前 일본 감독) 감독 하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

최악의 경기력으로 패배를 반복했고, 인도네시아와 두 차례 맞대결에서도 모두 졌다. 벼랑 끝에 몰린 상황에서 김 감독이 새로 부임했고 극적인 반전을 이뤄냈다.

H

한편 베트남은 2승3패(승점 6)로 조 3위를 기록하게 됐다. 현재 조 2위인 인도네시아(2승1무2패·승점 7)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조 1위는 이라크(5승·승점 15)다. 조 2위까지 3차 예선 진출 티켓이 주어진다. 베트남은 오는 12일 C조 최종 6차전 이라크, 인도네시아는 11일 필리핀과 맞붙는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