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트레이더스, 놓치면 안 될 대박 ‘할인’ 행사 시작했다

177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홀세일 클럽(이하 트레이더스)이 대규모 육류 할인 행사를 개최한다.

이마트·트레이더스 ‘슈퍼 고기 페스타’ 행사 포스터 / 이마트 제공 – 연합뉴스

이마트와 트레이더스는 6월 황금연휴를 맞아 대규모 육류 할인 행사인 ‘슈퍼 고기 페스타’를 공동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먼저 이마트는 6일부터 오는 13일까지 행사 기간이다. 이마트는 행사 기간 다양한 육류를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해당 행사에는 한우, 삼겹살, 목심, LA갈비, 토종닭 등 다양한 축종의 육류가 포함돼 있어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혔다.

특히 브랜드 한우 전 품목은 냉장·국내산에 한해, 행사 카드로 전액 결제 시 등심, 안심, 채끝은 40% 할인한다. 국거리와 불고기는 30%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된다. 이번 할인은 전국의 우수 생산자 단체와의 직거래를 통해 대량 물량을 확보했기에 가능했다.

이와 함께, 브랜드 돈삼겹살과 목심(냉장, 국내산)에 대해서도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40% 할인을 제공하고, 삼성카드로 전액 결제할 경우 추가로 10%를 더 할인한다.

수입육의 경우, 호주 청정우 전 품목(냉장, 와규 제외)을 두 팩 이상 구매 시 40% 할인하고, 미국산 프라임등급 LA갈비(1kg, 팩, 냉동)는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정상가에서 2만 원 할인된 가격에 제공된다. 이는 미트 센터에서 직접 가공해 전반적인 비용을 절감한 결과다.

또한, 이마트는 토종닭 전 품목을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40% 할인하고, 양념 소불고기는 정상가에서 5천 원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이와 별도로 트레이더스는 6일부터 오는 9일까지 축산 인기 품목 6종을 할인가에 선보인다.

양념 소불고기(2.7kg, 냉장, 팩)는 이번 행사에서 5천 원 할인된 3만 4980원에 제공된다. 또, 숯불 향 양념 토시살 구이(1.5kg, 냉장, 팩) 역시 5천 원 할인해 2만 6980원에 판매한다.

추가로, 미국산 초이스 등급의 꽃갈비살과 국내산 한우 차돌박이는 각각 8천 원과 5천 원 할인해 6만 9800원과 6만 2800원에 판매되며, 국내산 냉장 삼겹살과 돈목심은 각각 5천 원 할인된 4만 2600원(2kg 기준)에 구매 가능하다.

이번 ‘슈퍼 고기 페스타’는 이마트가 최근 진행한 ‘슈퍼 비어 페스타’, ‘슈퍼 와인 페스타’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되는 대규모 공동 할인 행사다. 이 행사를 통해 고객들은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양쪽에서 한우, 돈육, 수입육, 양념육 등 자신의 취향에 맞는 고기를 할인가에 구매해 즐길 수 있게 됐다.

최진일 이마트 마케팅 담당 상무는 지디넷코리아에 “이번 황금연휴 동안 온 가족이 저렴한 가격에 고품질의 고기를 마음껏 맛볼 수 있도록 트레이더스와 함께 다양한 할인을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선호하는 상품을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할인 행사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SSG닷컴을 통해서도 소고기와 돼지고기 등 350여 종의 상품을 할인된 가격으로 만나볼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지난 1일부터 전국 68개 점포를 대상으로 이마트 영업시간이 오후 10시에서 오후 11시로 1시간 연장된 바 있다. 그러나 영업시간 연장에 해당되지 않는 점포도 있으니, 이마트 방문 전 미리 확인하고 방문하는 게 좋다.

삼겹살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photohwan-shutterstock.com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