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어깨 부상’ 이정후, 수술 성공적으로 마치고 ‘6개월’ 재활 시작

42

GettyimagesKorea

경기 도중 펜스와 충돌해 왼쪽 어깨를 크게 다친 이정후(26·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쳤다.

디애슬레틱의 앤드루 배걸리 기자는 5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구단 발표를 인용해 “이정후가 어깨 수술을 잘 마쳤다. 앞으로 6개월 동안 회복과 재활 과정이 남았다”고 전했다.

이정후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닐 엘라트라체 박사 집도 아래 왼쪽 어깨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받았다.

이정후의 수술을 집도한 엘라트라체 박사는 미국 스포츠계에서 잘 알려진 명의다. 특히 류현진(37·한화 이글스)이 메이저리그에서 뛸 당시 어깨 관절와순(2015년), 팔꿈치 괴사 조직 제거 수술(2016년), 토미 존 수술(2022년) 등을 모두 맡았다.

지난해 말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거쳐 샌프란시스코와 계약기간 6년, 총액 1억 1300만 달러 계약을 맺은 이정후는 개막 두 달 만에 불의의 부상으로 메이저리그 첫 시즌을 일찍 끝냈다.

이정후는 지난 5월 13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1회 수비 도중 제이머 칸데라리오의 홈런성 타구를 잡으려다 펜스와 충돌, 왼쪽 어깨를 다쳤다.

자기공명영상(MRI) 검사에서 이정후의 왼쪽 어깨에 구조적 손상(structural damage)이 확인됐다. 이후 이정후는 엘라트라체 박사를 만나 최종적으로 어깨 수술을 받기로 했다.

수술 후 재활에 6개월이 걸려 이정후는 내년 시즌에 맞춰 복귀할 예정이다. 이정후의 메이저리그 첫 시즌 성적은 37경기 타율 0.262에 38안타 2홈런 8타점 15득점 출루율 0.310 장타율 0.331이다.

Bay Area News Group

이정후가 어깨 수술을 받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던 2018년 6월 19일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7회초 2루타를 때린 뒤 3루에 슬라이딩하다가 왼쪽 어깨를 다쳐 관절와순 파열 진단을 받았다.

한 달 만에 복귀했지만, 그해 10월 20일 한화 이글스와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는 9회말 수비 도중 타구를 잡으려다 다시 왼쪽 어깨를 다쳤다. 결국 이정후는 남은 가을야구 경기를 못 뛰었고, 왼쪽 어깨 전하방 관절와순 봉합 수술을 받았다.

6년 만에 같은 부위에 칼을 대는데,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이정후의 ‘건강한 복귀’를 자신했다.

파르한 자하디 샌프란시스코 사장은 “의료진은 이정후가 (수술 후) 완벽하게 회복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이라며 이정후가 2025년 시즌에 정상적으로 경기에 뛸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정후는 지난달 18일 수술을 결심한 뒤 가진 현지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다음 시즌에는 메이저리그에서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나는 야구를 정말 사랑한다. 다시 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

(뉴스1) 이상철 기자 · rok1954@news1.kr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