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지드래곤, KAIST 기계공학과 교수됐다…초빙교수 임명

271

사진 =  갤럭시코퍼레이션

가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가 됐다.

5일 KAIST는 대전 KAIST 본원 스포츠컴플렉스에서 열린 ‘이노베이트 코리아 2024’ 행사에서 권지용에게 기계공학과 초빙교수에 임명하는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번 임용은 카이스트에서 개발한 최신 과학기술을 K-콘텐츠와 문화산업에 접목해 한국 문화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하기 위해 이뤄졌다.

권지용 초빙교수는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하는 리더십 특강으로 강단에 서며 KAIST 글로벌 앰버서더로 KAIST의 해외 홍보 강화에 나선다. 

또 문화행사를 개최해 카이스트 구성원과 소통하고 창의적이고 융합적인 인재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예술적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카이스트의 다양한 기술을 예술과 문화콘텐츠에 접목하는 공동연구도 추진한다. 카이스트-갤럭시코퍼레이션 엔터테크연구센터(가칭)를 기계공학과 내에 설립하고 △권 초빙교수 본인을 시작으로 한류 아티스트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트윈(Digital Twin) 기술 연구 △K-컬처와 인공지능·로봇·메타버스 등의 과학기술 융합 연구 △볼류메트릭·모션캡쳐·햅틱 등 최신기술을 활용한 차별화된 아티스트 아바타 개발 등의 연구를 진행한다.

권씨 소속사인 갤럭시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엔터테크’ 연구 개발을 통한 시장 혁신과 K-컬처의 글로벌 확산과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엔터테크’는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와 테크놀로지(technology)의 합성어로, 엔터테인먼트의 핵심 가치인 지식재산권(IP) 및 콘텐츠에 ICT를 결합하여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이다. 

권 초빙 교수는 “수많은 과학 천재들이 배출되는 카이스트 초빙교수가 돼 영광”이라며 “최고의 과학기술 전문가들과 저의 엔터테인먼트 전문 영역이 만나서 큰 시너지, 즉 ‘빅뱅’이 일어나길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지드래곤 인스타 

이어 “음악 분야에도 AI로 작업하는 분들이 많이 늘고 있고 이러한 첨단 기술이 보다 더 다양한 형태의 창작 작업을 가능하게 한다”며 “갤럭시코퍼레이션과 카이스트가 함께 개발한 AI 아바타를 통해, 자주 만나지 못하는 전 세계 팬들과 더 가깝게 소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광형 총장은 “KAIST가 개교 이후 늘 새로운 것을 탐구하고 미지의 영역을 개척해 온 대학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권 교수 역시 문화예술계에서 세계적인 성취를 이룬 선도자이자 개척자라는 점에서 KAIST의 DNA를 공유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 교수의 임용 기간은 이달 4일부터 2026년 6월까지 2년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