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쟈니·해찬에 대한 차마 입에도 담기 힘든 루머… SM, 입장 밝혔다 [전문]

12
일본 누리꾼이 NCT의 멤버 쟈니와 해찬에 대한 루머를 담은 게시물을 X에서 퍼뜨렸다.

그룹 NCT의 멤버 쟈니와 해찬이 일본에서 성매매를 하고 마약을 투약하는 등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는 루머가 인터넷에서 퍼지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SM은 5일 “현재 온라인상에 쟈니, 해찬의 성매매와 마약 등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자극적인 내용의 루머가 무분별하게 유포 및 재생산되고 있다”며 “확인 결과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는 아티스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범죄 행위”라고 지적했다.

회사는 또한 “NCT를 비롯한 김희철 등 소속 아티스트를 향해 사실이 아닌 무분별한 루머 생성 및 악의적인 비방이 계속되고 있다”며 “당사는 해당 내용과 관련해 이미 다수의 게시물에 대해 충분한 자료를 수집했다. 이러한 범죄 행위를 좌시하지 않고 국적을 불문하고 선처나 합의 없이 관련 행위자를 법적으로 처벌받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회사는 “지금 이 순간에도 악의적인 게시물을 게재하는 모든 행위가 처벌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해 달라”고 경고했다.

전날 오후부터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NCT의 쟈니·해찬에 대한 루머가 퍼졌다. 쟈니와 해찬이 최근 일본에서 유흥업소를 방문해 성매매를 하고 마약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루머였다. 한 일본 누리꾼이 지난 3일 X에 퍼뜨린 루머가 한국인들이 이용하는 인터넷으로도 유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 인해 SM 주가가 종가 기준 전 거래일보다 8.18% 급락한 8만1900원을 기록했다.

다음은 SM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M엔터테인먼트입니다.

현재 온라인 상에 쟈니, 해찬의 성매매, 마약 등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자극적인 내용의 루머가 무분별하게 유포 및 재생산되고 있습니다. 확인 결과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는 아티스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범죄 행위입니다.

더불어 이와 관련해 NCT를 비롯한 김희철 등 소속 아티스트를 향해 사실이 아닌 무분별한 루머 생성 및 악의적인 비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당사는 해당 내용과 관련해 이미 다수의 게시물에 대해 충분한 자료를 수집했으며, 이러한 범죄 행위를 좌시하지 않고 국적을 불문하고 선처나 합의 없이 관련 행위자들을 법적으로 처벌받도록 할 방침입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악의적인 게시물을 게재하는 모든 행위가 처벌 대상이 될 수 있음을 인지하시기 바랍니다.

서울 성동구 SM엔터테인먼트 본사 모습. / 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