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최고야…!’ 아픈 어미와 재회한 후, 품에 쏙 들어간 아기 코끼리

33
ⓒX/Supriya Sahu

ⓒX/Supriya Sahu
 

[노트펫] 아픈 어미와 재회한 후, 품에 쏙 들어간 아기 코끼리의 모습이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준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인도 영자매체 인디아투데이에 따르면, 인도 코임바토르 삼림부는 아픈 어미 코끼리를 치료했다.

당시 어미 코끼리는 일어날 수 없을 정도로 아팠단다. 이에 삼림부 직원들은 코끼리를 살리고자 하루 종일 녀석을 간호했다.

어미 코끼리가 치료를 받는 동안, 아기 코끼리는 잠시 엄마와 떨어져 있었지만 곧 엄마와 감격스러운 재회를 하게 됐다.

ⓒX/Supriya Sahu

ⓒX/Supriya Sahu
 

인도 행정청(Indian Administrative Service) 관계자인 수프리야 사후(Supriya Sahu)가 지난달 31일 X에 공개한 영상을 보면, 어미 코끼리는 다리를 지지해주는 끈을 의지해서 겨우 서 있다.

아기 코끼리는 어미 코끼리의 품 안에 들어가 있는 상태이다. 코를 들어 올리고 모유를 먹는 것으로 보인다. 

주변에 사람들이 있지만, 어미의 품속에 안정적으로 머물고 있는 모습이다. 

ⓒX/Supriya Sahu

ⓒX/Supriya Sahu

수프리야 사후는 “어미 코끼리는 옆으로 누운 자세로 일어나지 못한 채 발견됐습니다. 3개월 된 아기 코끼리가 괴로워하며 주변을 돌아다니는 모습은 마음을 아프게 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삼림부는 크레인으로 코끼리를 들어 올려 서 있게 한 다음, 치료를 해주었습니다. 이제 어미 코끼리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아기 코끼리도 행복하게 식사를 하고 있고요”라고 부연했다.

ⓒX/Supriya Sahu

ⓒX/Supriya Sahu

코끼리들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삼림부를 향해 갈채를 보냈다.

이들은 “삼림부의 헌신과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려요”, “정말 훌륭한 작업이었습니다. 여러분께 경의를 표합니다”, “잘 하셨습니다. 엄마와 아기 둘 다 귀엽네요” 등의 칭찬을 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