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줄 알았는데…” 강릉 앞바다 여유롭게 누빈 이것의 정체

31
2일 오후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 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물개 한 마리가 유영하는 모습이 시민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 연합뉴스

강원 강릉 앞바다에서 해양 보호 생물이자 국제적인 멸종 위기종인 물개가 헤엄치는 모습이 포착됐다.

3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40분쯤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 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물개 한 마리가 유영하는 모습이 시민의 카메라에 찍혔다.

영상을 촬영한 정동진레일바이크 직원들은 “쉬는 시간에 바다를 바라보고 있었는데 뭔가 지나갔다”며 “사람인 줄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물개였다”고 말했다.

직원들은 해수욕장 모래사장과 멀지 않은 물가에서 물개가 오르락내리락하며 헤엄치는 모습을 10분간 목격했다고 한다. 물개를 목격한 직원 중 한명은 “모래사장에 사람들이 접근할 수 없도록 한 울타리가 설치돼 있어 물개에 다가가거나 만진 사람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2일 강릉 앞바다에서 포착된 물개가 낚시 보트 인근을 유영하고 있다. / YTN

같은 날 강릉 앞바다의 한 낚시 보트 인근에서 촬영된 영상을 보면 물개는 사람이 있어도 별다른 경계심 없이 여유롭게 바다를 누비는 모습이다. 물속에 들어갔다가 얼굴을 내밀기도 하고 몸통을 흔들어 물기를 털어내기도 한다.

국립생태원에 따르면 물개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포유류이자 국제적 멸종 위기종이다. 해양수산부 해양 보호 생물로도 지정돼 있다.

과거에는 동해안에서 흔히 출몰했으나 환경 변화와 모피를 얻기 위한 불법 포획 등으로 개체가 줄어 현재는 겨울에 동해를 거쳐 남해와 서해 남부에 가끔 출현한다.

앞서 강릉 앞바다에서는 지난해 3월에도 몸길이 2m가량의 물개가 목격됐으며, 2019년 동해 망상해변에서는 쓰레기에 목이 졸린 물개가 발견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