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보검이 수지와 영화 ‘원더랜드’를 촬영한 소감을 밝혔다

10
배우 수지와 박보검(오른쪽)이 3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 언론 시사회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 뉴스1

배우 박보검이 수지와의 영화 촬영 소감을 밝혔다.

영화 ‘원더랜드’ 언론시사회가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렸다. 김태용 감독, 배우 탕웨이, 수지, 박보검, 정유미, 최우식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 담은 영화다.

박보검은 촬영 소감에 대해 “‘원더랜드’에서 수지 씨랑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즐거운 시간이었다. ‘이 둘은 어떤 서사가 있었을까. 극 중 내가 맡은 배역인 태주가 기뻐하는 걸 어떻게 표현할 수 있었을까’라고 고민을 많이 하면서 촬영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서로 사진을 찍어주고 서로의 모습을 사진으로 담으려고 노력했다. 수지 씨와 함께 서사를 같이 만들어갔다. 입대 전에 촬영했다. 하지만 군 전역하고 시간이 지나고 개봉된 게 더 현실감 있어서 좋았다. 좋은 영화를 촬영해서 기쁘고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박보검은 원더랜드 서비스가 도입된다면 신청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물음엔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땐 ‘보고 싶은 사람, 그리운 사람을 복원해 만나면 얼마나 좋을까’란 생각이 들어 신청하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 그런데 지금은 생각이 바뀌었다. 제가 해리(정유미)만큼 건강히 원더랜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너무 서비스에 푹 빠져서 현실에서도 휴대폰을 놓을 거 같지 않다는 생각이 들어 신청하고 싶어도 신청하지 않으려 한다”고 답했다.

같은 질문에 대한 수지의 대답은 달랐다. 그는 “저라면 신청할 것 같다”고 했다. 수지는 “물론 서비스 때문에 힘든 일도 있겠지만 정인(수지 분)처럼 나중에 어떤 방식으로든 이겨낼 수 있을 거란 막연한 확신이 있다”라면서 “어찌됐든 저는 신청한다”고 재차 말했다.

한편 ‘원더랜드’는 다음 달 5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