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가…” 먹찌빠 영등포 길 양꼬치 공개되자 누리꾼 반응 터졌다

18

먹찌빠 박나래 길 양꼬치 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먹찌빠 박나래 길 양꼬치 /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30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는 박나래와 신동이 인생 맛집 대결을 펼쳤다. 박나래는 영등포의 양꼬치 식당을, 신동은 서울 마포구의 감자탕집을 각각 자신의 인생 맛집으로 소개했다.

신동은 “이 집 감자탕은 콩을 갈아 넣어서 국물이 걸쭉하다”고 소개하며 맛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서장훈은 “임영웅 씨 사인 옆에 신동과 나선욱 사인이 있다”고 신기해하며, “임영웅 씨 맛집이라면 쉽지 않겠다”고 말했다.

감자탕을 맛본 이국주는 “우리가 전에 먹던 감자탕이랑 다르다. 나는 원래 감자탕 먹을 때 맑은 느낌으로 먹었다면, 이 감자탕은 든든하고 구수하다”고 감탄했다. 신기루는 “떡볶이도 빨간 떡볶이와 크림 떡볶이가 있지 않냐. 이 감자탕은 크림 떡볶이 느낌”이라고 평가하며, “기름기 붙어서 부드러운 양지처럼 입안에서 흐드러진다”고 덧붙였다.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박나래는 자신의 인생 맛집으로 영등포의 양꼬치 식당을 소개했다. 그는 “내 맛집 데이터는 한 번에 얻어진 게 아니다. 수없이 먹어 보고 직접 발로 뛰어 얻어진 응축된 데이터”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양꼬치 식당을 찾은 박나래는 “신인상 받았을 때도 생일에도 여기서 파티했다”고 회상했다.

먹찌빠 길 양꼬치 집에서 양갈비를 맛본 신동은 “양 냄새가 하나도 안 난다. 양갈비라고 안 하면 모를 것 같다”며 깜짝 놀랐다. 나선욱도 “고기 자체에 잡내가 하나도 없다”고 감탄했다. 심지어 데스매치 라이벌인 서장훈조차 20년 만에 양고기를 처음 먹는다며 “냄새가 거의 없다. 양꼬치 집에 처음 들어와 봤다”고 인정했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도 먹찌빠 길 양꼬치 집 위치를 찾기 위한 질문이 쏟아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꼭 먹어보고 싶다”, “위치가 어딘가요”, “군침 도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이번 대결에서 박나래와 신동의 맛집은 각자의 특징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박나래의 양꼬치와 신동의 감자탕 중 어느 곳이 더 많은 사랑을 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