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세에 출산한 최지우에 술 마시고 “여자 김용건”이라고 했다가 욕먹는 신동엽 (영상)

78

YouTube '짠한형 신동엽'

개그맨 신동엽이 최지우를 향해 “여자 김용건”이라고 말한 것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7일 공개된 유튜브 콘텐츠 ‘짠한형 신동엽’에는 배우 최지우가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최지우를 향해 “평소 어떤 술을 주로 마시냐?”라며 물었다. 최지우가 “‘육퇴'(육아 퇴근)하고 나서 먹는 그 맥주 한 캔이 정말 맛있다”며 육아 중인 근황을 전했다.

YouTube '짠한형 신동엽'

최지우는 딸을 떠올리며 “48개월 차, 만 4세”라고 말하면서 “내가 늦게 낳았다, 마흔여섯인가”라고 고백했다.

이에 신동엽이 깜짝 놀란 표정을 지으며 “그런 경우가 지금 유명인 중에 없지? 진짜 너무 감사드려야 할 일이다”라고 했다.

신동엽이 아이를 늦게 출산한 최지우를 가리키며 “약간 내 느낌에 여자 김용건 선배님 같은”이라며 놀렸고, 최지우는 멋쩍은 듯한 웃음을 터뜨렸다.

YouTube '짠한형 신동엽'

신동엽은 “생물학적으로 남자는 80~90세까지도 가능하다고 하는데, 여자는 생물학적으로 40대 중반 넘어서 출산하는 경우가 적으니까 그만큼 위대하다는 것”이라며 수습했다.

최지우의 노산을 두고 김용건을 언급한 대목에서 “이게 유머가 맞냐”, “왜 두 사람을 같은 선상에 놓냐. 무례하다”, “술에 취한 거 아니냐” 등의 누리꾼 지적이 쏟아졌다.

평범한 가정을 꾸리고 46세에 출산한 최지우와 연인에게 임신 중절을 강요하고 피소당한 뒤에야 양육을 책임진 김용건을 함께 언급한 건 선 넘었다는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김용건은 지난 2021년 39세 연하 연인에게 임신 중절을 강요한 혐의로 피소당했다. 뒤늦게 김용건은 사과했고 “상대방의 상처 회복과 건강한 출산, 양육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합의, 77세에 늦둥이를 낳은 세 아들의 아버지가 됐다.

YouTube ‘짠한형 신동엽’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