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 물 내릴 때마다 터져 나오는 세균… 확산 막는 유일한 방법

19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화장실 2차 감염으로 매년 200만 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다는 통계가 있다. 대변 속에는 100여 종의 세균이 있고, 그 세균수는 약 60만 개로 추정되는데 변기 물을 내릴 때 수압에 의해 6m까지 날아간다.

하픽

인간이 평생 화장실에서 보내는 시간은 무려 7년.

미국의 한 교수는 “화장실 뚜껑을 닫는 것이 바이러스 입자 확산 방지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면서 “오염을 막기 위해서는 정기적 소독이 가장 중요하다며 변기세정제를 함께 사용할 경우 세균을 100%에 가깝게 감소시킨다”고 강조했다.

이하 홈즈리빙

곰팡이 세균이 득실거리는 욕실, 이렇게 생활 곳곳에 도사린 변기 위생을 해결하겠다고 나선 제품이 있다. 물 내리는 것만으로 스스로 변기 청소를 끝내준다는 홈즈리빙의 ‘원터치 자동 변기세정제’가 그 주인공이다.

한번 사두면 약 2,500회, 최대 4개월간 힘든 변기청소에서 해방될 수 있다. 이 세정제는 11차 재입고를 기념해 택샵에서 60% 할인된 가격 5,900원에 득템 할 수 있다.

이하 홈즈리빙

타 변기세정제랑 다른 가장 큰 차별점은 수조 안에 넣기만 하면 99% 살균과 동시에 변기 속 세균/냄새/물때까지 청소해 준다. 물을 내릴 때마다 자동으로 세정되어 매일 새 변기처럼 사용할 수 있다.


또 3세대 변기 세정제로 녹여서 흘려보내는 방식이 아니라 찌꺼기가 남지 않으며 손에 닿지 않는 수조와 배관까지 강력하게 세척해 준다. 실제 테스트 결과 대장균, 황색포도상규균 등 99% 살균력을 확인했으며 안전확인대상 적합 판정을 받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사용법은 간단하다. 제품 상단의 투명 플라스틱 마개를 제거한 뒤, 양변기 수조 모서리에 놓아주면 된다. 물을 2~3회 정도 내려주면 변기물의 색상이 점점 파랗게 변하며 사용 준비 완료!

사용자들은 “향도 은은하게 나고 화장실이 깨끗해진 느낌”, “이거 쓰고 일주일 동안 핑크색 물때가 안 생기네요”, “기존에 쓰던 세정제들보다 훨씬 편리하고 좋아요”, “똥냄새도 안 나고 곰팡이도 안 생겨서 ㄹㅇ편함” 등 만족 후기를 남겼다.



‘원터치 자동 변기세정제’는 현재 택샵에서 온라인 최저가 5,900원으로 구매할 수 있다.

물을 한 번 내릴 때마다 화산처럼 터져 나오는 세균, 변기세정제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 아닐까?


※ 이 기사는 제품 광고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