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상대 파악이 힘든 이유, ‘돌싱남‘ 산전수전 다 겪어서…여성은?

27

재혼을 희망하는 돌싱들이 재혼 상대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초혼 때와 비교하여 훨씬 더

어려운 이유가 공개됐다.

결혼 자료 사진 / 온리유 제공

재혼을 희망하는 돌싱들이 재혼상대를 정확하게 파악하기 힘든 것은 ‘(상대가) 산전수전 다 겪었고(남성)’, ‘고려사항이 너무 많기(여성)’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 20일∼25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38명(남녀 각 269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재혼 상대를 정확하게 파악하기 힘든 이유’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재혼을 희망하는 돌싱들이 재혼상대를 정확하게 파악하기 힘든 것은 남성은 응답자의 36.1%가 ‘산전수전 다 겪어서’로 답했고, 여성은 38.3%가 ‘고려사항이 너무 많아서’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2위로는 남성의 경우 ‘고려사항이 너무 많아서(28.6%)’, 여성은 ‘산전수전 다 겪어서(25.3%)’를 택했다.

3위 이하는 남녀 똑같이 ‘(이성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가 강해서(남 21.2%, 여 21.6%)’와 ‘살아온 세월이 길어서'(남 14.1%, 여 14.8%)’ 등의 순이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돌싱들은 결혼과 이혼 경험이 있을 뿐 아니라 나이도 초혼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다(2023년 기준 재혼 평균 연령은 남성 51.4세, 여성은 46.9세)”라며, “상대의 재산과 이혼 사유, 자녀, 돌싱 생활 습성 등과 같은 고려 사항이 많기 때문에 상대를 정확하게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라고 설명했다.

‘재혼 상대를 찾으며 새로 생긴 버릇이 있다면 어떤 것입니까?’에 대해서도 남녀 간에 대답이 엇갈렸다.

남성은 ‘사진 찍어달라고 부탁하며 여성에게 접근(29.0%)’이 첫 손에 꼽혔고, 그 뒤로 ‘혼자 등산하는 여성에게 접근(26.0%)’, ‘분리수거하는 여성에게 말 걸기(21.2%)’ 등의 순이다.

여성은 ‘혼자 장보는 남성을 유심히 관찰(31.2%)’이 가정 앞섰다. ‘분리수거하는 남성에게 말 걸기(27.5%)’, ‘사진 부탁하며 남성에게 접근(20.1%)’ 등의 대답이 뒤따랐다.

‘재혼에 대한 일반인의 악평 중 어떤 것이 가장 가슴 아프게 합니까?’에서는 남성의 경우 ‘한번 해봤으면 됐지 또 뭘’(34.6%)이 가장 높았다. 그 뒤로 ‘재혼해봐야 결과는 뻔하지(28.2%)’와 ‘하자있는 사람끼리 만나봐야 얼마나 가겠어(21.2%)’, ‘연애나 하지 재혼은 뭣 하러(16.0%)’ 등의 순이다.

여성은 ‘하자있는 사람끼리 만나봐야 얼마나 가겠어’로 답한 비중이 36.4%로 단연 높았다., ‘한번 해봤으면 됐지 또 뭘(28.3%)’, ‘연애나 하지 재혼은 뭣 하러(21.2%)’ 및 ‘재혼해봐야 결과는 뻔하지(14.1%)’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재혼 희망자들은 재혼 대상자를 소개받기도 힘들고 일상생활에서도 누가 돌싱인지 분간할 수 없기 때문에 재혼상대를 찾기가 매우 어렵다”라며, “공원 등에서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면서 여성에게 접근하거나, 장보는 남성에게 (재혼) 가능성을 열어두고 관찰하는 경우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