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장위안 “한국인 조상은 중국인” 혐한 망언…서경덕 교수 “비뚤어진 중화사상 자중해야 할 것”

51

장위안 / JTBC '비정상회담'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JTBC) 출연해 한국인들에게 친숙한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이 혐한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서경덕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중국의 유명 유튜버와 틱톡커가 한국 문화를 자국 문화라고 억지 주장하는 사례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장위안의 혐한 방송을 알렸다. 

서 교수는 “이런 일들이 벌어지는 건 한국 문화가 전 세계인에게 주목받다 보니 중국인들의 열등감이 날로 심해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들의 비뚤어진 중화사상은 양국 관계만 악화시킬 뿐이니 반드시 자중해야만 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유튜브 '쉬는시간'

앞서 장위안 지난 23일 장위안은 자신의 SNS 채널 라이브 방송에서 “곧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치는 것에 관해 묻겠다”고 말했다. 

그는 “나도 (중국 문화를 훔치는 한국인들 생각을) 알고 싶기 때문에 길거리 인터뷰를 할까 한다”며 “단오절, 공자, 한자, 중국 절기와 관련된 것 등 중국적인 요소에 대해  이게 전부 한국 거라 생각하는지 묻겠다”고 밝혔다. 

또 “명나라나 송나라 때 황제 옷을 입고 한국의 궁 같은 데 가서 한번 돌아보겠다. 마치 시찰 나온 느낌으로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 남자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쉬는시간'

장위안은 걸그룹 아이브 신곡 뮤직비디오를 두고 음모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해당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 속 한 장면이 만인갱(일제의 집단 학살지)을 떠올리게 한다. 티저 공개일과 콘서트 날짜 등이 아픈 중국 역사와 관련 있다”고 말하며 “티저 공개일과 콘서트 날짜 등이 아픈 중국 역사와 관련 있다. 실수라면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유튜버 시인 / YouTube 'Shiyin 十音 Official Channel'

또 “한국에서 아무나 붙잡고 확인해서 3, 4대를 올라가면 그 조상 상당수가 중국인”이라는 터무니없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한국을 싫어하지 않는다. 긍정적인 감정이 크다”면서도  “안 좋은 점도 분명히 있다. 제가 중립적인 입장에서 진정한 한국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명 유튜버 시인(Shiyin)은 “한복은 한푸로부터 영향을 받았다. 혐오 발언이 역사를 바꿀 수는 없다”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해 큰 논란이 된 바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