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폴더블 맥북’…2026년 공개·M5 소식 떴다

16

애플이 폴더블 맥북을 M5 칩을 탑재해 2026년 공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IT 팁스터 밍치궈가 보고서를 통해 23일(현지 시각) 밝힌 내용이다.

폴더블 맥북 랜더링 이미지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IT 매체 – wccftech

IT 팁스터 밍치궈는 “LG디스플레이가 폴더블 맥북용 디스플레이를 독점 공급할 가능성이 높고, 애플은 2026년에 M5 칩을 탑재한 혁신적인 폴더블 맥북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보고서를 통해 23일(현지 시각) 밝혔다.

디스플레이 독점 공급 소식과 함께 밍치궈는 “2026년 출시 예정인 폴더블 맥북이 20.3인치 또는 18.8인치의 대형 스크린을 갖춘 형태로 개발되고 있으며, 접었을 때는 14인치~15인치 또는 13인치~14인치 크기의 디자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의 차세대 칩셋 M5가 탑재될 예정인 이 맥북은 기술적으로 발전된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필요로 해 LG디스플레이와 Amphen사는 각각 디스플레이와 힌지 개발을 맡아 협력하고 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특히, 애플은 접었을 때 주름이 거의 없는 디스플레이를 목표로 하고 있어 제품의 기술적 완성도는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IT 분석가들은 폴더블 맥북의 디스플레이 가격이 약 600달러에서 650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며 힌지 가격은 200달러에서 250달러 사이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생산 수율이 향상되면 이 비용은 다소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애플은 2026년 이후에 폴더블 아이폰을 출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이 제품의 디스플레이 공급은 삼성디스플레이가 담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폴더블 기술 개발을 스마트폰과 노트북 분야 동시에 시도하고 있어 향후 IT 시장에 큰 변화를 불러올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