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 당일 영장실질심사 열려 사실상 공연 불가능한데도 취소 안 하고 버티는 김호중

41

뉴스1

‘음주 뺑소니’ 등의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와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한 구속 여부가 오는 24일 결정된다.

지난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4일 낮 12시부터 김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 전 모 본부장은 각각 오전 11시 30분과 11시 45분에 영장실질심사를 받는다.

사고 당시 CCTV 영상 캡처 화면 / 채널A '뉴스A'

김씨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상·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위반, 범인도피방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대표는 범인 도피 교사 혐의가, 전 본부장은 증거인멸 등의 혐의가 각각 적용됐다.

지난 20일까지만 해도 ‘신병 확보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검찰도 구속영장을 청구하면서 김씨의 구속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 씨의 향후 공연 일정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이지만, 앞서 김씨 측은 23~24일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을 강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영장실질심사는 일반적으로 피의자를 구인한 상태에서 이뤄지는 만큼 24일 공연을 강행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심사가 빠르게 이뤄진다 해도 이날 오후 8시 시작되는 콘서트에 출연하긴 어려워 보인다.

지난 21일 경찰 조사 후 모습을 드러낸 김호중 / 뉴스1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김호중은 오는 23∼24일 공연을 끝으로 모든 활동을 중단,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며 “김호중과 소속사 관계자들은 모든 경찰 조사에 임하며, 결과에 따른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 인해 일부 누리꾼들은 “아직도 콘서트 취소 안 하고 눈치싸움 하는 거냐”, “취소 위약금 두려워서 콘서트 강행하는 척 하는 거 아니냐”, “돈 써서 빨리 나오려고 하나”, “콘서트 당일 영장실질심사 받는 최초의 연예인” 등의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김씨는 지난 9월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로 경찰 조사 받기 위해 지난 21일 오후 2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당시 그는 오후 5시께 모든 조사를 마쳤지만 취재진이 기다리고 있다며 경찰서 1층 로비로 나가기를 거부하다 약 6시간이 지나서야 모습을 드러내며 “죄인이 무슨 말을 하겠나”라고 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