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짜리 차 훔쳐 간 절도범이 안에 있던 엄마의 ‘유골함’을 돌려보내 줬습니다”

35

WFLA

차를 도난당한 남성이 차 안에 있던 엄마의 유골함만 돌려받은 황당한 일이 일어났다.

지난달 24일(현지 시간) 미국 NBC 뉴스는 한밤중 집 앞에 세워둔 차를 도난당한 한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플로리다주 윈터 해븐에 거주하는 래리 카터 주니어(Larry Carter Jr.)라는 남성은 얼마 전 집 앞 주차장에 세워둔 2023년형 한정판 닷지 차저 SRT 헬캣 레드아이 제일브레이크(Dodge Charger SRT Hellcat Redeye Jailbreak)를 도난당했다.

래리 카터 주니어 / WFLA

카터는 “한밤중 도둑이 들어 내 차를 훔쳐 갔다. 경적 소리도, 아무것도 들리지 않았다. 시동이 걸렸다면 분명 소리가 들렸을 텐데 들리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수석 창문을 떼어내 차를 굴린 이후 시동을 건 것 같다”라고 추측했다.

도난당한 차량은 그가 직접 커스터마이징한 차량이었다.

2023년형 닷지 차저 SRT 헬캣 레드아이 제일브레이크는 1~2억 원을 호가한다.

차량 뒷유리에 적힌 어머니 로레나 추모 문구 / WFLA

해당 차량은 그에게 매우 특별했다.

카터는 “그 차는 특별했다. 어머니의 이름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양쪽 차체에 예수님이 새겨져 있다”며 “어머니를 위한 차였다. 어머니를 기리기 위해 그 차를 구입했다”라고 밝혔다.

차량 뒷유리창에는 2019년 3월 세상을 떠난 카터의 어머니 로레나 레너드(Lorena Leonard)를 추모하는 글귀가 적혀 있었다.

카터는 “그 차를 자주 타지는 않지만, 탈 때는 어머니도 함께했다”라고 말했다. 어머니의 유골 일부를 차량 컵홀더에 보관했기 때문이다.

래리 카터 주니어의 모친 / FOX13

카터는 도난 사실을 알아차린 후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다음 날 아침 그는 우편함에서 차량 컵홀더에 넣어뒀던 어머니의 유골함을 발견했다.

카터는 “그들이 어머니의 유골을 돌려줘서 천만다행이다. 어머니의 유골이 사라져 너무 괴로웠다”라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의 커스텀 자동차는 아직 찾지 못했지만, 카터는 어머니의 유골을 찾아 안도했다.

카터는 “그들은 그래도 좋은 마음을 가졌다.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현재 경찰은 카터의 차량을 훔쳐간 절도범들을 추적 중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