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그룹 여성 임원 비중 처음으로 7% 돌파했다…1위 카카오

7

국내 30대 그룹 임원 가운데 여성이 차지하는 비율이 처음으로 7%를 넘어섰다.

국내 30대 그룹 가운데 여성 임원 비중이 1위인 곳은 카카오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기업분석연구소 리더스인덱스는 30대 그룹 내 295개 기업의 올해 1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를 21일 공개했다.

이번 분석은 지난해 기준 자산 상위 30대 그룹 내에서 올해 인사가 반영된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295개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사내외 이사 및 미등기 임원 수는 총 1만 1321명으로 집계됐다.

30대 그룹 여성 임원 수는 전체 임원의 7.5%인 847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분기의 778명(6.9%)보다 69명(8.9%) 증가했다.

여성 임원 비중이 7%를 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30대 그룹 중 여성 임원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카카오그룹으로 나타났다. 전체 임원 155명 가운데 여성 임원이 21.3%인 33명이었다.

이어 네이버 18.7%(25명), 신세계 17.8%(31명), 셀트리온 16.8%(18명), CJ 15.1%(44명), KT 10.8%(29명) 순이었다.

여성 임원 수로 보면 삼성그룹이 169명(7.9%)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SK 108명(8.3%), LG 77명(7.6%), 현대차 69명(4.7%), 롯데 58명(8.9%) 등의 순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