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눈으로 제어한다…애플, ‘새로운’ 기능 뭐길래

22

애플이 하반기에 신체적 장애를 가진 사용자를 위해 새로운 접근성 기능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오는 하반기에 신체적 장애가 있는 사람들이 눈동자만으로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더 효과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혁신적인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눈 추적 기술은 사용자의 눈동자 움직임을 인식하고 전면 카메라를 활용해 몇 초 만에 설정할 수 있다. 물리 버튼, 스와이프, 그리고 다양한 제스처들을 눈동자만으로 제어할 수 있다.

이 기능은 인공지능(AI)을 기반 작동하며 수집된 데이터는 기기 내부에서 처리되어 애플 서버에 공유되지 않는다.

또 아이폰에는 청각 장애를 가진 사용자를 위해 음악 감상을 체험할 수 있는 ‘음악 햅틱’ 기능을 도입할 예정이다.

애플 뉴스룸에서 ‘음악 햅틱’ 기능을 설명하는 사진 / 애플 뉴스룸

이를 통해 사용자는 음악의 리듬을 진동으로 느낄 수 있다. 적용 대상은 애플 뮤직 100만 곡이다.

애플은 차량 탑승 시 발생할 수 있는 멀미를 줄이는 기능도 선보일 전망이다. 차량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화면에 동적으로 반응하는 움직이는 점들을 표시해 사용자의 멀미를 경감하는 방식이다.

멀미를 줄여주는 차량 모션 큐 / 애플 뉴스룸

이외에도 음성 명령 단축어, 색맹 사용자를 위한 색상 필터, 애플 비전 프로용 손쉬운 사용 기능, 가상 트랙패드 등 다양한 접근성 기능이 추가될 예정이다.

팀 쿡 애플 CEO는 “애플은 지난 40년 동안 손쉬운 사용을 기술의 핵심으로 삼아왔다. 이번 새로운 기능들은 모든 사용자에게 최상의 편의성을 제공하려는 애플의 노력을 반영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