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남 이혼 생각한 이유는 “아내가 너무 잘나가서”… 여성은?

19

배우자의 장점이 이혼의 원인으로 작용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배우자의 어떤 장점이 이혼의 빌미가 될까?

기사와 관련된 결혼 자료 사진 /온리유, 비에나래 제공

재혼정보업체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지난 6일~11일 사이에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56명(남녀 각 27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전 배우자의 장점이 오히려 이혼의 원인으로 작용한 경우’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28.4%가 ‘승승장구’로 답했고, 여성은 29.1%가 ‘세련된 매너’로 답했다.

이어 남성은 ‘친화력(25.2%)’, ‘매력적 외모(20.9%)’, ‘활동적 성향(17.9%)’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승승장구(24.8%)’, ‘친화력(20.1%)’, ‘매력적 외모(17.4%)’ 등의 순이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직장에서 승승장구 하는 등으로 자존감이 높아지면 배우자와 위화감을 조장할 가능성이 있고, 또 높은 자신감은 위험을 감수하게 하는 등으로 부부 간에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라며, “남성이 사회생활에서 세련된 매너를 보이게 되면 여성들의 관심을 받기 쉬워 결혼생활에 암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와 관련된 결혼 자료 사진 /온리유, 비에나래 제공

두 번째 질문으로 ‘전 배우자의 장점으로 생각하고 결혼했으나 결혼한 후에는 단점으로 작용한 사항’에 대해서는 남성의 경우 32.0%가 ‘세련된 옷차림(패셔니스트)’으로 답했다. 그 뒤로 ‘인간관계 양호(23.0%)’와 ‘다정다감(20.9%)’, ‘다재다능(16.2%)’ 등의 순이다.

여성은 ‘다재다능’이라는 대답이 33.1%를 차지하여 가장 앞섰고, ‘세련된 옷차림(25.5%)’, ‘깔끔한 성격(19.1%)’ 및 ‘인간관계 양호(15.8%)’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세련된 옷차림을 하는 사람은 남의 눈길을 받기 쉽고 또 과소비와도 연결될 수 있다”라며, “다재다능하면 외길을 걷기 어렵고 이것저것 다양하게 시도하는가 하면 잘난 체 하기도 쉽다”라고 설명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배우자감을 고를 때는 상대의 장점이 결혼 후에 어떻게 작용할 지에 대해 면밀하게 고려해야 한다”라며 “연애를 할 때의 장점이 결혼생활에서는 단점이 될 수 있는 반면, 단점이 배우자로서는 장점이 될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