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39세 젊은 맞벌이 부부 36.3%는 무자녀”…현실은 이렇습니다

12

젊은 맞벌이 부부의 현실이 전해졌다.

25세~39세 젊은 맞벌이 부부의 약 36%는 무자녀인 것으로 조사됐다. 젊은 맞벌이 부부 셋 중 하나 이상은 ‘딩크족’이라는 얘기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imtmphoto-shutterstock.com

한국노동연구원이 ‘지난 10년 무자녀 부부의 특성 변화’ 보고서를 최근 공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노동패널 자료 분석 결과 2022년 기준 가구주가 25∼39세인 청년층 기혼 가구 중 27.1%는 무자녀 부부였다. 청년층 무자녀 부부의 비중은 2013년 22.2%에서 10년 새 5%포인트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부부가 모두 일을 하는 맞벌이 부부만을 놓고 보면 무자녀 비중은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25∼39세 청년층 맞벌이 부부의 무자녀 부부 비중은 2013년 21.0%에서 2022년 36.3%로 크게 증가했다. 10년 새 15.3%포인트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홑벌이(혼자 버는) 부부 가운데 무자녀 비중은 2022년 기준 13.5%로 조사됐다. 이는 맞벌이 부부의 3분의 1 수준이고 2013년 12.3%와 비교할 때 10년 새 큰 변화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익성 한국노동연구원 책임연구원은 “무자녀 부부의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서는 주거 지원 확대가 필요해 보이며 일·가정 양립을 촉진할 수 있는 지원 확대와 무자녀 부부 아내의 노동시장 특징별로 출산 유인을 높일 수 있는 맞춤형 정책이 강화될 필요가 있어 보인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