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입사 4년 차부터 희망퇴직 받는다…위로금 최대 1억 1000만 원

15
한국전력 자료 사진 / 연합뉴스

한국전력이 희망퇴직을 받는다.

희망퇴직 대상은 입사 4년 차(근속연수 3년)부터 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전력이 오는 6월 15일 희망퇴직을 시행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는 한전의 심각한 재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자구책의 일환으로 알려졌다.

희망퇴직 신청 기간은 30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다. 희망퇴직 대상자에게는 퇴직금 외에 위로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한전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반납한 ‘2022년도 경영평가 성과급’으로 희망퇴직 위로금 재원 약 122억 원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은 위로금의 최대한도를 1억 1000만 원으로 정해두고 근속 기간에 따라 차등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청 인원이 희망퇴직 가능 재원 규모를 초과할 경우 근속 연수 20년 이상 직원을 80% 비율로 채워 희망퇴직을 시행한다고 한전은 밝혔다. 또 전체 희망퇴직 인원의 20%는 입사 4년 차 이상∼20년 미만 직원 중에서 선정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향후에도 재무 여건 악화에 따른 경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희망퇴직 이외에 경영 체계 전반에 걸친 과감한 혁신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효율적인 조직으로 혁신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대한민국 대표 에너지 공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