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된 강아지들이 반겨주는 동네 서점..’귀여움으로 열심히 영업 중’

447
사진=instagram/@notjust_books, @hwang_sundoll (이하)

사진=instagram/@notjust_books, @hwang_sundoll (이하)

[노트펫] 동네 서점에 상주하면서 귀여움으로 반겨주는 강아지들이 손님들에게 훈훈한 미소를 선사한다.

사연 속 강아지들의 이름은 ‘순돌이’와 ‘도반이’로, 성수동의 작은 서점 ‘낫저스트북스’에 상주하는 아이들이다.

사진=instagram/@notjust_books, @hwang_sundoll (이하)

서점에 들어오는 손님을 응대하는 것은 순돌이 몫이다. 손님이 등장하면 “일단 나를 거치시오!”라는 듯 열심히 냄새를 맡는다고.

순돌이의 보안 검사를 통과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가볍게 쓰다듬어주면 바로 조용해지면서 통과시켜 준다고. 가끔 배도 까면서 친한 척을 한단다.

사진=instagram/@notjust_books, @hwang_sundoll (이하)

사진=instagram/@notjust_books, @hwang_sundoll (이하)

낫저스트북스를 운영하고 있는 은솔 씨는 본지와 연락에서 이 서점은 “처음부터 순돌이와 함께 있기 위해 만든 공간”이었다고 소개했다.

원래 순돌이는 한 다리 건너 아는 지인이 임시 보호하던 강아지였는데. 은솔 씨가 2017년부터 입양해 지금까지 함께 지내고 있다.

사진=instagram/@notjust_books, @hwang_sundoll (이하)

은솔 씨가 스스로 갖고 싶어 제작한 순돌이의 ‘포카'(포토 카드)도 있다고. 너무 많이 만드는 바람에 책을 구매하는 손님들에게도 증정하고 있는데 귀여움으로 인기 만점이란다.

올해부터는 새로운 강아지도 한 마리 등장했다. 바로 은솔 씨가 임시 보호 중인 도반이다.

사진=instagram/@notjust_books, @hwang_sundoll (이하)

은솔 씨는 “평소 순돌이와 도반이는 서점에서 각자의 공간에서 쉬다가 인사하고 싶은 손님이 들어오면 곁에서 시간을 보내기도 하고, 불편한 사람은 피해서 안 보이는 공간으로 숨기도 한다”고 말했다.

도반이와 순돌이의 모습을 통해 ‘버려진 유기견은 사납다’거나 ‘믹스견은 말을 안 듣는다’는 등의 편견도 해소되었으면 좋겠다는 은솔 씨. 또한 “강아지들을 사지 않고 입양하는 것이 당연한 사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instagram/@notjust_books, @hwang_sundoll (이하)

사진=instagram/@notjust_books, @hwang_sundoll (이하)

2살 암컷 도반이는 처음에는 소심한 듯하지만, 뭐든 한 번 극복하면 더는 두려워하지 않는 씩씩한 강아지란다. 은솔 씨는 “도반이가 마음에 콕 박히는 분은 책방에 도반이 보러 오시거나 연락(@notjust_books)주세요”라고 말했다.

+1
2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