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취업자 중 ‘대졸 이상’ 학력자 처음으로 절반 넘었다

9

지난해 우리나라 취업자 가운데 대졸 이상 학력자가 사상 처음으로 절반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가운데 고학력자의 대기업 쏠림 현상은 더욱 심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석·박사 비중은 중소기업의 3배가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24일 연합뉴스는 통계청 국가통계포털과 마이크로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이 내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취업자 2841만 6000명 가운데 대졸 이상 학력자는 1436만 1000명으로 50.5%로 집계됐다.

이는 초대졸(전문대 등 초급대학 졸업), 대졸(대학교 졸업), 대학원졸(대학원 졸업)을 합한 수치다. 대졸 이상 비중이 절반인 5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수치는 2003년 30.2%에서 꾸준히 높아졌다. 2011년(40.0%)에 40%선을 돌파했고 2020년 48.0%, 2021년 48.7%, 2022년 49.3%에 이어 지난해 처음 50%를 넘었다. 이런 현상은 고학력자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기업 규모별로 고학력자 취업자 비중은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서비스를 보면 지난해 종사자 300인 미만 중소기업 취업자 2532만 9000명 중 대졸 이상 학력자는 1190만 8000명으로 47.0%를 차지했다.

대졸은 29.0%, 초대졸은 14.1%, 대학원졸은 3.9%를 각각 차지했다. 고졸이 39.3%로 가장 많았고 중졸 7.2%, 초졸 이하 6.5% 수준이다.

반면 지난해 대기업 취업자 308만 7000명 중 대졸 이상은 245만 3000명으로 79.5%에 달했다. 이는 5명 가운데 4명꼴이다.

대졸이 54.7%로 절반을 넘었다. 대학원졸 12.5%, 초대졸 12.3%이다. 고졸은 18.9%, 중졸은 1.0%, 초졸 이하는 0.6%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 대기업에서 석·박사 인력인 대학원졸 취업자 비중은 12.5%로 중소기업(3.9%)의 3.2배로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