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4일) 날씨, 전국 흐리고 밤부터 비… 충남·전북 ‘싸락우박’

13

수요일인 24일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비는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경북은 저녁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23∼24일 예상 강수량은 서해5도 5∼30㎜, 서울·인천·경기 5∼20㎜, 강원 영동 10∼40㎜, 강원 영서 5∼20㎜, 대전·세종·충남·충북 5∼10㎜, 광주·전남·전북 5∼10㎜, 부산·경남·대구·경북 내륙 5∼20㎜다.

새벽부터 낮 사이 대기 상층(고도 ㎞ 상공)의 찬 공기(영하 20도 이하)가 내려오면서 일시적으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져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연합뉴스

특히 오전에 충남권과 전북을 중심으로 싸락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가 없도록 교통안전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싸락우박은 지름 0.5㎝ 미만의 얼음알갱이나 얼음덩이를 말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9∼14도, 낮 최고기온은 13∼21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서해상과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5∼4.0m, 서해 0.5∼2.5m, 남해 1.0∼3.5m로 예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