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녀 경계 1위 “속 빈 강정남”… 돌싱남은?

17

돌싱들이 재혼 상대로서 가장 경계하는 부류는 ‘허영심 있는 여자(남성)’와 ‘속 빈 강정의 남자(여성)’인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 자료사진 / 온리-유 제공

재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 15일~20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56명(남녀 각 27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어떤 특성을 가진 사람을 재혼 상대로서 가장 경계하느냐’는 질문에 남성은 ‘허영심 있는 여자'(31.3%)를, 여성은 ‘속 빈 강정의 남자'(30.6%)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남성은 ‘누리려고만 하는 여자(28.0%)’, ‘속 빈 강정의 여자(19.1%)’, ‘돈에 인색한 여자(14.4%)’ 등의 순으로 답했다.

여성은 ‘돈에 인색한 남자(27.3%)’, ‘고리타분한 남자(20.5%)’, ‘누리려고만 하는 남자(15.1%)’가 뒤를 이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대부분의 돌싱 남성들은 이혼할 때 재산이 반 토막 난 상태기 때문에 상대의 경제관념에 매우 민감하다”면서 “돌싱 여성들은 전혼의 상처를 재혼을 통해 치유함은 물론 보상받으려는 심리까지 있으므로 실속 있는 남성을 만나고 싶어 한다”고 설명했다.

재혼을 하려는 궁극적 목적에 대해서도 남녀 간에 대답이 엇갈렸다.

남성은 ‘상호 보완(32.0%)’이 첫손에 꼽혔고, 그 뒤로 ‘심리적 안정감(28.8%)’과 ‘무미건조한 생활 탈피(23.0%)’, ‘결핍감 해소(16.2%)’ 등의 순이다.

여성은 ‘심리적 안정’(34.2%)이 가장 앞섰고, ‘무미건조한 생활 탈피(28.1%)’, ‘결핍감 해소(20.4%)’ 및 ‘상호 보완(17.3%)’ 등의 대답이 뒤따랐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재혼을 희망하는 돌싱 남성은 자신이 경제적으로 더 많이 기여하는 대신 상대는 가사 등을 통해 상호 협력 관계가 되기를 희망한다”라며, “여성들은 재혼을 통해 경제적, 정신적 안정감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