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50대 부자 순위…이재용 회장 바로 다음에 오른 사람은?

48

한국 50대 부자 순위가 발표됐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Stock for you-Shutterstock.com

지난 17일(현지 시각) 미국 경제 매체 포브스는 ‘2024년 한국의 50대 자산가 순위’를 공개했다.

1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다. 이 회장의 순자산은 115억 달러(약 15조 8100억 원)로 집계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서울 서대문구 연세 세브란스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빈소에서 조문을 마치고 있다. / 뉴스1

포브스가 이 순위를 매년 발표하는데, 이 회장이 1위를 차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포브스는 “삼성전자가 엔비디아의 AI 컴퓨팅에 사용되는 메모리 칩을 개발한다는 소식에 삼성전자 주가가 올랐다”며 이 회장에 대해 “올해 자산 가치가 가장 크게 상승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2위는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이다. 그의 자산은 97억 달러(약 13조 3300억 원)다. 김 회장은 아시아 최대 규모 사모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 / MBK파트너스

3위는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으로 자산은 75억 달러(약 10조 3100억 원)다.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 / 뉴스1

4위는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62억 달러·8조 5200억원), 5위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46억 달러·6조 32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김범수 카카오 의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최고비전제시책임자(CVO),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순서대로 6~10위를 차지했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 / 뉴스1

올해 50위 부자에 새로 포함된 사람은 4명이었는데, 이 가운데 3명이 반도체 관련 기업 인물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