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집 인테리어】 차분한 그레이 톤에 포인트 컬러로 활력을 찾았어요.

600

더 많은 공간 사진을 보고 싶다면
집꾸미기. @ggumigi
공간출처. @ j_minn_

편안하면서도, 포인트가 되어
활력을 주는 공간을 좋아해요.

안녕하세요. 9살 된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는 결혼 6개월차 신혼부부입니다. 저는 책을 만드는 디자이너이면서 반려견 관련 용품을 제작하기도 하고 영상을 찍기도 해요. 집 꾸미기에 빠진 요즘 지인들의 홈스타일링에도 도움이 될 만한 리빙 소품들을 찾아주기도 합니다.

(도면)
(도면)

저희집은 30평대 베란다가 있는 전형적인 아파트예요. 짧은 공사 일정과 비용 때문에 폴딩도어와 기존 베란다 유지 사이에서 많은 고민을 했어요.

결국, 창 앞에 테이블을 두고 싶어서 결국 베란다 확장공사를 진행하게 되었고, 저희 부부가 원하던 공간을 연출 할 수 있게되었어요:)

포인트 컬러로 활력을 준 거실

(거실)
(거실)

평소 정돈되어 편안하면서도 포인트가 있어 활력을 주는 공간을 좋아해요:) 저희집은 어두운 원목 바닥에 포인트 컬러가 되어주는 식물이나 가구를 두어 톤앤톤을 유지하면서 공간에 활력을 주었어요

(거실)
(거실)

전체적으로 그레이톤으로 통일하고 블루 소파로 포인트를 주었어요. 소파를 ㄱ자로 두어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해두었죠.

여기는 코코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기도 해요.

(확장한 베란다)

확장한 베란다에는 큰 테이블을 배치했어요. 햇살을 받으며 커피도 마시고 작업도 하며 여러 일들을 할 수 있는 중요한 공간 중 하나에요. 이 공간에서는 낮과 밤, 또 계절을 느낄 수 있어서 저희 부부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기도 해요.

이렇게 코코랑 셋이 나란히 앉아 식사를 즐기기도 합니다.

한정된 예산으로 인테리어 시공을 생각하신다면, 1순위로 권유하고 싶은 것이 바닥이에요. 그만큼 집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형성하고, 집주인의 취향을 확실하게 드러낼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지요.

그레이톤의 가구에 어두운 바닥이라서 자칫하면 무거워보일 수 있는 분이기라서 중간 중간에 식물들을 들여놓았어요. 그리고 식물 뒤에는 그림을 놓거나 골드프레임의 큰 거울을 배치했어요.

무심한 듯, 정돈 된 주방

(주방)

거실 옆은 바로 주방으로 연결되어 있어요.

주방 역시 톤을 맞춰 그레이 색감의 싱크대로 선택했어요. 그리고 아일랜드 형식으로 만들어 식탁과 조리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게 했답니다.

타일은 무심하면서도 정돈되어 보이는 일자 패턴으로 시공했어요.

  가장 편안한 공간, 침실

(침실)

집에서 가장 편안한 느낌을 주고 싶었던 침실. 그래서 벽지는 거실과 다르게 어두운 그레이 컬러로 선택했어요. 차분한 침실의 포인트가 되어 줄 침대 헤드 위에는 세개의 미니 거울들로 활기를 주었어요.

침대엔 반려견 슬라이드를 설치하고 그 아래에는 카펫을 깔아주었어요. 침대 주위에는 간이 바운더리를 배치해서 코코가 슬라이만 이용하여 오르내릴 수 있도록 유도장치의 역할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TIP) 반려견이 침대에 있는 애견스텝을 이용하지 않는다면 이 방법을 이용해보세요.

남은 이야기가 궁금하시거나
가구 정보를 알고 싶으시면
‘집꾸미기’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