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가구의 평균 월·연 수익이 조사됐다… 가장 많은 지출 요소는?

24

대한민국 가구의 한 달 평균 수익은 544만 원으로 조사됐다.

평균 자산은 6억 원대로 80%를 부동산이 차지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upungato-shutterstock.com

신한은행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17일 공개했다. 만 20~64세 경제 활동자 1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경제 활동 가구의 월평균 총소득은 544만 원으로, 전년보다 4.4%(23만 원) 증가했다.

상위 20% 가구의 월평균 총소득은 1085만 원으로, 하위 20% 가구(195만 원)보다 5.6배 많았다.

소득 증가율은 저소득층이 6.6%로 가장 높아 소득 격차(전년 5.7배)는 다소 줄었다. 중소득층(40~60% 구간)의 평균 소득은 475만 원으로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월평균 가구 총소득이 4.4% 늘어나는 동안 소비 지출은 5.7% 증가했다.

가구 총소득 내 월평균 지출 구성은 △소비 50.7%(276만 원) 예비 자금 20.1%(109만 원) △저축·투자 19.3%(105만 원) △부채 상환 9.9%(54만 원)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부채 상환액에서 주택담보대출이나 전월세자금대출 등 부동산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이 50%에서 53.7%로 늘었다.

가구 평균 자산은 6억 294만 원으로 전년보다 4.8% 증가, 역대 처음으로 6억 원을 넘어섰다.

자산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79.7%)이 압도적으로 높았으나, 전년과 비교해 소폭(0.5%p) 하락했다.

가구 평균 금융자산 규모는 전년 대비 418만 원(5.4%) 증가한 8178만 원으로 집계됐다.

경제 활동 가구의 64.8%는 부채를 보유했다. 이들의 평균 부채 잔액은 1억 201만 원으로, 전년 대비 7.0% 감소했다.

단, 지난해 금리 인상 영향으로 월 부채 상환액은 85만 원에서 93만 원으로 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