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더러워서 때 빼고 광냈더니..’반전 매력’ 발산하는 유기견

29
ⓒBirmingham Dogs Home

ⓒBirmingham Dogs Home
 

[노트펫] 너무 더러웠던 유기견이 때 빼고 광냈더니 반전 매력을 발산해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고 지난 12일 영국 매체 BBC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영국 울버햄튼에 있는 개 보호 단체 ‘Birmingham Dogs Home’은 유기된 수컷 개 ‘올리버(Oliver)’를 구조했다.

단체 시설로 데려온 올리버는 구정물을 뒤집어 쓴 것처럼 매우 지저분했다. 털은 몸과 얼굴을 가릴 정도로 덥수룩했다. 

ⓒBirmingham Dogs Home

ⓒBirmingham Dogs Home
ⓒBirmingham Dogs Home

ⓒBirmingham Dogs Home
 

단체에 의하면, 구조 당시 올리버는 심하게 몸을 떨고 있었단다. 인간을 믿을 수 없었는지 이빨을 드러냈던 녀석.

그렇지만 단체 사람들은 올리버에게 손을 내밀었다. 더러운 올리버를 깨끗이 목욕시켜주고, 털을 면도해주는 등 녀석을 세심히 보살폈다.

ⓒBirmingham Dogs Home

ⓒBirmingham Dogs Home

케어를 받은 올리버는 몰라보게 달라졌다. 단체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변화된 올리버의 모습에 감탄이 나온다.

구조됐을 때는 전신이 짙은 갈색이었던 올리버. 그러나 목욕을 한 뒤 올리버는 본연의 털색을 되찾았다. 깨끗해진 몸처럼 얼굴도 환해진 모습.

단체는 사진 설명란을 통해 “올리버를 구조한 뒤 많은 일이 있었어요. 녀석은 전담 팀에게 보살핌을 받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환상적인 지지를 받고 있고요. 완전히 달라졌어요”라고 말했다.

올리버의 변화 전후 사진을 본 사람들은 크게 감탄했다. 이들은 “정말 대단하네요. 놀라운 노력에 감사드립니다”, “저 두 개가 같은 개라고요? 너무 좋아보여서 기뻐요”, “다른 강아지 같네요” 등의 소감을 남겼다.

ⓒBirmingham Dogs Home

ⓒBirmingham Dogs Home

현재 올리버는 조금씩 사람에게 마음의 문을 열고 있다.

단체는 페이스북에 “올리버는 매우 사랑스럽고 우리를 맞이할 때 웃어줍니다. 여전히 긴장하고 있긴 하지만요”라며 “이제 새 집을 찾을 준비가 됐습니다”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