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청도에서 발견된 정체불명 ‘미라’ 인적사항 공개…키 165cm 남성

58
2014년 발견된 ‘청도 미라’ / 국립대구박물관

10년 전 경북 청도군에서 발견된 미라의 정체가 밝혀졌다.

앞서 2014년 10월 고성이씨 문중의 한 무덤을 옮기는 과정에서 발견된 회곽묘의 주인은 누비저고리에 도포·적삼·한삼·버선 등을 갖춘 ‘청도 미라’로 세상에 드러났다.

무덤 안 피장자의 의복을 수습하던 중 발견된 묵서에는 총 4행에 걸친 글자가 적혀 있기도 했다.

이에 최근 국립대구박물관이 발간한 ‘경상북도 청도군 고성이씨 이징 묘 출토복식’에 따르면 무덤의 주인은 고성이씨 도사공의 후손인 이징(1580~1642년)으로 파악됐다.

정대영 학예연구사는 “조선국 경상좌도 청도군 북쪽의 수야리에 거주하는 경진년(1580년)생 이징은 임오년(1642년) 11월 초6일 임신 일이 사망했다”라고 해석했다.

홍종하 경희대 한국고대사고고연구학 교수는 “미라 상태에서의 신장은 165.1cm”라며 “조선시대 일반적인 남성보다 큰 키에 영양 상태는 양호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뿐만 아니라 생전 먹었던 음식과 앓았던 병의 흔적도 유해에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징은 고기생학충 분석을 통해 과거에 농작물 외에도 민물고기나 가재 등을 날 것으로 섭취했음이 확인됐다. 홍 교수는 “피장자는 총 4종의 기생충에 감염됐다. 조선시대 사람 중 절반 이상이 감염돼 있던 토양 매개성 기생충, 폐흡충, 간흡충에도 감염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