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선거 패배 책임지고 물러나는 한동훈…이정재에게 불똥 튀었다

86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국민의힘의 대패로 막을 내린 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에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에서 사퇴하면서 한동훈 테마주, 나아가 이정재 테마주도 동반 하락세를 보였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대위원장, 배우 이정재 / 뉴스1 , 이정재 인스타그램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한 위원장의 대표 테마주로 꼽혀왔던 대상홀딩스우는 전 거래일 대비 4570원(-24.22%) 하락한 1만 4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배우 이정재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 온라인 커뮤니티

이 종목은 대상홀딩스 임세령 부회장과 오랜 연인 사이인 배우 이정재가 한 위원장과 저녁식사를 한 사진이 공개된 이후 테마주로 떠올랐다. 두 사람은 압구정 현대고등학교 동창으로 잘 알려져 있다.

또 다른 한동훈 테마주인 덕성우(-18.64%) 등도 일제히 내림세다.

이정재가 최대주주로 있는 와이더플래닛은 이날 전 거래일 대비 700원(-5.64%) 내린 1만 1710원에 장을 마감했다. 최근 이정재가 유상증자에 참여해 최대주주로 올라선 래몽래인도 전일 대비 500원(-3.82%) 내린 1만 2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선거는 이겼지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테마주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테마주도 동반 하락했다.

이 대표의 테마주인 동신건설은 전 거래일 대비 5900원(-22.78%) 떨어진 2만 원에 장을 마쳤다. 동신건설의 본사가 이 대표 고향인 경상북도 안동에 있다는 이유로 이재명 테마주로 분류돼왔다.

조 대표의 테마주 역시 급락했다. 전직 감사가 조 대표의 로스쿨 동문이라는 이유로 테마주로 묶였던 화천기계는 전날 대비 20% 넘게 하락했다.

사외이사가 조 대표와 같은 서울대 법대 동문이라는 점에서 테마주가 된 대영포장도 전날 대비 9% 넘게 빠졌다.

다만 조 대표는 이들 종목이 자신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치 테마주는 관련 정치인의 지지율이 오르거나 호재가 있으면 주가가 급등하다가 선거가 끝나면 가격이 급격히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선거철마다 기승을 부리는 정치 테마주는 이유도 불명확하고 개인 투자자들이 피해를 볼 수 있는 만큼 투자에 주의해야 한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위원장직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 뉴스1

한편 이날 오전 11시 한 위원장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열었다. 검은 정장 차림에 굳은 표정으로 입을 연 한 위원장은 “민심은 언제나 옳다”며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서 국민들께 사과드린다. 국민 뜻을 준엄하게 받아들이고 저부터 깊이 반성한다”고 했다.

22대 국회의원 선거는 이날 오전 개표가 완료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총 175석을 확보, 단독 과반 의석을 점하게 됐다. 조국혁신당은 비례대표로 12석,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은 108석 확보에 그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