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년 전엔 이 동물이 사람의 반려동물이었을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31

여우가 1500여 전에 반려동물로 길러지며 인간과 밀접한 관계를 맺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여우 / Erik Mandre-shutterstock.com

영국 옥스퍼드대·아르헨티나 진화연구소 연구팀은 10일(현지 시각) ‘파타고니아의 파트너십, 멸종된 두시시온 아부스와 선사 시대 인류 공동체와의 상호작용’이라는 제목의 연구 논문을 영국 왕립학회 오픈 사이언스 저널에 발표했다.

해당 논문을 보면 연구팀은 약 1500년 전에 묻힌 것으로 추정되는 아르헨티나 파타고니아 카냐다세카 지역 수렵 채집인 무덤 내 동물 유골을 ‘두시키온 아부스'(Dusicyon avus)라고 특정했다.

두시키온 아부스는 약 500년 전에 멸종된 여우의 일종인 갯과 동물이다. 크기는 개인 저먼 셰퍼드와 비슷하다.

연구팀은 DNA 분석, 형태학적 식별, 동위원소 분석 등을 진행한 결과, 이 동물이 인간과 비슷한 식생활 패턴을 유지했음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인간이 두시키온 아부스를 먹었다는 흔적은 없다. 뼈의 보존 상태를 볼 때 이 동물은 야외에 방치된 게 아니라 고의로 매장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는 수렵 채집 사회 내에서 두시키온 아부스가 인간의 반려동물처럼 지낸 귀중한 개체였을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영국 BBC는 인간의 무덤에서 거의 완전한 형태의 여우 유골을 확인한 건 고고학계에서도 이례적인 일이라고 보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