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따뜻함과 안정감이 느껴지는 24평의 ‘작은 우드 집’

2173

더 많은 공간 사진을 보고 싶다면
집꾸미기. @ggumigi

/

안녕하세요:) 프리랜서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고 있는 ‘1000mile’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김민혜입니다. 평소 집에서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해요. 요즘은 수채화와 아크릴 물감을 사용한 그림을 주로 그리고 있습니다.

첫 신혼집을 구하기 전 조금 오래된 아파트를 구해 전체 리모델링을 하자고 신랑과 계획을 세우고 있었어요. 마침 수지 쪽에 좋은 조건의 아파트를 발견하여 집을 본 당일에 바로 계약을 해버렸어요.

지어질 당시 그대로 보존된 집이라 제 나름의 도전정신을 불러일으키더라고요. 예쁘게 리모델링해서 예전 모습이 상상조차 되지 않을 정도로 탈바꿈해보고 싶었어요.

문을 열었을 때 그 집의 무드를 가장 먼저 보여주는 공간인 현관입니다.
아치형 중문과 패턴 타일이 포인트에요.

화이트 타일을 생각했는데 인테리어 실장님의 추천으로 패턴 타일을 시도해보았는데 굉장히 만족하고 있어요. 때가 타도 티가 잘 나지 않는다는 점이 매력적인 장점이에요:)

중문과 가벽에 사용된 화이트와 우드의 매치를 신발장에도 사용하여 중간에 선반을 만들었어요.
자동차 키와 같이 깜빡하고 놓치기 쉬운 작은 물건을 보관하기 쉽도록 만들었어요.

중문을 통해 들어선 거실의 모습이에요. 제가 작업할 때 영감을 주는 공간이길 바랐기 때문에 저희 집에서 보여줄 수 있는 무드는 다 꺼내서 보여주고 싶었어요.

원목 식탁과 어울리는 소품들 그리고 식물까지도 집의 무드에 어울리도록 노력했어요. 저희 집에는 잎이 넓지 않으면서 얇고 작은 식물이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저는 다른 집처럼 거실에 TV+소파라는 공식을 깨트리고 다이닝 공간으로 활용하고 싶었어요. TV는 안방으로 넣고 거실에는 식탁을 두고, 수납장과 선반을 제작하여 거실이라는 공간을 조금 더 다방면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어요.

TV 대신 거실 한쪽 벽을 가득 채운 선반에는 제가 그린 그림과 우드 시계, 솔방울을 소품으로 두었어요. 디퓨저와 스피커는 고요한 제 작업시간을 은은한 향기와 감미로운 음악으로 감싸주는 필수품이에요:)

조 말론 런던, 라임 바질 앤 만다린 센트 써라운드™ 디퓨저


저는 처음부터 베란다를 무조건 살리고, 창문과 문도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인테리어 실장님과 개방형 창문, 여닫이 창문 등등 많은 이야기를 나눈 끝에 완성된 거실이라 애착이 많이 가는 공간이랍니다.

안방 침실은 편안한 느낌으로 숙면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어요.

침구는 최대한 가벼운 소재로 선택하고, 마룻바닥의 컬러와 조화로운 톤으로 침대와 소품을 배치했습니다.

예전에는 1인 체어를 두고 스툴을 테이블처럼 두고 사용했었는데 조금 협소한 것 같아서 의자를 옮기고 스툴을 협탁처럼 사용하고 있어요. 침실의 무드를 더해주는 캔들을 두고 취침 전에 잠시 몸을 릴렉스 하는 시간을 좋아해요.

조 말론 런던, 블랙베리 앤 베이 홈 캔들
조 말론 런던, 블랙베리 앤 베이 코롱 

거실에서 빼놓은 TV는 침대에 누워서 보게 맞은 편에 두었습니다.

다른 공간도 궁금하다면?

+1
0
+1
3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