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인데 200만 원 냉장고 사달라는 베프, 사주기 싫은 제가 이기적인 건가요?”

938

취업준비생인 20대 중반 여성이 결혼 선물로 고가의 냉장고를 해달라는 절친의 요구에 고민을 토로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자신을 26세 취준생이라고 소개한 여성 A 씨는 9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베프 결혼한다는데 냉장고’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여기엔 어렸을 때부터 친했던 친구의 부탁을 들어주기 싫어하는 자신이 이기적인지를 궁금해하는 글이 담겼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어렸을 때부터 친한 친구가 결혼한다네요.

전 취준생입니다. 아르바이트하면서 모아둔 돈은 있지만 취업도 못 한 마당에 비상금 개념으로 진짜 생활비 빼곤 쓰지도 않았어요.

친구는 사정이 있어 좀 급하게 결혼하는 거라 돈 모을 시간이 없었습니다.

친구에겐 미안하지만 축의금은 제 사정에 맞게 50만 원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어요

당장 돈 깨서 무리하는 것보단 이후에 취업하고 여유 생기면 아이의 돌이나 생일 때 더 챙기자고 다짐했죠.

그런데 친구가 200만 원이 좀 안 되는 냉장고를 사달라네요.

무턱대고 저 말부터 한 건 아니고 친구가 장난식으로 결혼하는데 뭐 해줄 거냐길래 원하는 거 있냐고 떠보니 그때부터 진지하게 축의금은 괜찮으니까 친구로서 냉장고 하나만 사줄 수 있냐고 하네요.

압니다. 친구가 생각 없이 말하는 애도 아니고 실제로 저에게도 갑자기 결혼하는 마당에 남편한테 자랑할 만한 거리를 가지고 싶다. 주변 친구들처럼 받는 단순한 축의금보다 뭔가 기억에 남는 게 받고 싶다는데… 눈치가 딱 체면 좀 살리고 싶은 거 같아요.

이해합니다. 저라도 그렇게 붙어먹은 죽마고우한테 선물 받고 자랑 하는 게 그림상 이쁘겠죠

하지만 너무 부담돼요. 이미 본인이 생각한 제품까지 보여줬는데 참 막막합니다.

일단 생각해 보겠다 했어요. 아예 없는 돈은 아니지만 계획에 없던 돈이기도 하고, 정말 저 돈까지 빠져나가면 저는 생활이 좀 힘들어질 수도 있거든요.

솔직히 안 사준다고 친구가 당장 곤란한 입장에 처하는 것도 아니잖아요. 더 솔직한 마음으론 해주기 싫어요.

이런 생각이 너무 이기적인 것 같아서 여러분에게 물어보려고요.

그냥 허리끈 맨답시고 냉장고 사주는 게 나을까요? 아니면 원래 계획대로 축의금 50만 원 하는 게 나을까요?

어수선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해당 글을 접한 대다수 누리꾼은 축의금 50만 원도 많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축의금 50만 원? 친척이야? 더군다나 취준생이면 20만 원도 많다”, “취준생에게 200만 원짜리 냉장고를 사달라는 게 친구일까요? 친구가 아이 낳으면 또 다른 거 사달라고 할 것 같은데 그때 또 이렇게 고민하실 건가요?”, “축의금은 내가 이 정도 돈은 못 돌려받아도 괜찮은 정도로만 하면 돼”, “항상 자신이 0순위여야 합니다. 친구 사정도 생각 안 하고 냉장고를 사달라는 게 친구일까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1
0
+1
0
+1
3
+1
0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