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통 속에서 새끼 품고 있던 어미 라쿤의 모성…’새끼와 함께 구조’

53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노트펫] 쓰레기통 속에서 새끼를 품고 있던 어미 라쿤이 친절한 남성의 도움으로 새끼와 함께 구조됐다고 지난달 30일 더도도가 보도했다.

지난 3월 초, 잭(Zak)이라는 이름의 한 남성은 쓰레기통을 연석으로 끌고 가던 중 안에서 무언가가 뒤엉키는 것을 느꼈다. 잭은 재빨리 쓰레기통 뚜껑을 열었고, 야생 동물이 쓰레기 위에 웅크리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충격을 받았다.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잭은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야생동물 구조단체(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에 “통을 열었을 때 저는 너무 놀라 점프를 할 정도였다”며 “하지만 녀석은 쓰레기통에서 전혀 움찔하는 것 같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쓰레기통 속에 있던 동물의 정체는 라쿤으로, 옴진드기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었다.

그리고 처음엔 알지 못했지만, 라쿤은 혼자가 아니었다. 알고 보니 이 라쿤은 아래에 있는 자신의 새끼를 지키고 있던 것이었다.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가엾은 이 가족을 걱정한 잭은 야생동물 구조단체에 연락을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야생동물 재활전문가인 말로리 얄도(Mallory Yaldo)가 현장에 도착했다.

얄도는 더도도와의 인터뷰에서 “저는 잭의 친절함, 동정심, 그리고 공감에 대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감사하다고 느꼈다”며 “잭 덕분에 저는 어미와 그녀의 새끼를 운 좋게 도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얄도는 조심스럽게 어미 라쿤과 새끼를 쓰레기통에서 꺼냈다. 어미 라쿤은 당연히 적대적이었지만, 결국 얄도가 자신과 새끼를 캐리어로 옮기는 것을 허용했다.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얄도는 “저는 어미가 우리가 도움을 주기 위해 거기에 있다는 것을 어느 정도는 인식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렇게 어미와 새끼는 함께 안전한 보호소로 옮겨졌고, 둘 다 개선 진드기에 의한 피부병을 겪고 있어 수의학적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 치료를 시작했다.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MARLEY’S CASTLE WILDLIFE RESCUE & REHABILITATION

얄도는 “우리는 어미가 건강해지고, 새끼가 엄마를 따라다니며 야생 기술을 배울 수 있는 나이로 성장함에 따라 앞으로 4주에서 6주 안에 그들을 함께 풀어줄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현재 어미와 새끼는 부드러운 담요 속에서 껴안은 채 조금씩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고.

시간이 지나면, 이 가족은 야생에 있는 그들의 집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더도도는 전했다. 

+1
1
+1
0
+1
0
+1
0
+1
0